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주열 "완화적인 금융여건이 주택가격 영향 미친 것은 전 세계적으로 나타나는 현상"

“통화정책, 완화적 기조...정부의 부동산 정책과 상충 안해”

김대환 기자 | 기사입력 2020/01/17 [14:26]

이주열 "완화적인 금융여건이 주택가격 영향 미친 것은 전 세계적으로 나타나는 현상"

“통화정책, 완화적 기조...정부의 부동산 정책과 상충 안해”

김대환 기자 | 입력 : 2020/01/17 [14:26]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17일 "저금리 등 완화적인 금융여건이 주택가격에 일정 부문 영향을 미친 것은 전 세계적으로 나타나는 현상"이라고 주장했다.

 

이주열 총재는 이날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서 "한은의 통화정책은 완화적 기조이며 정부의 부동산 정책과 상충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총재는 “주택 가격을 결정하는 데는 수요와 공급, 시장 참여자의 향후 가격 예상과 기대, 정부정책 등 금리 이외에 다른 요인도 같이 영향을 줬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향후 통화정책은 거시 경제 흐름과 금융안정 상황을 종합적으로 보는 것이 한은의 목표다. 완화기조를 어느 정도로 유지할지는 금융안정도 함께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 총재는 부동산 규제에 따라 건설경기가 위축되는 등 경제에 부담이 될 가능성이 있느냐는 물음에 "건설경기는 몇 년간 호황에 따른 반작용으로 조정을 거치는 가운데 정부가 국가균형프로젝트, 수도권 주택 확대 공급 등 사회간접자본(SOC) 예산 확대 노력을 많이 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반도체 경기 반등 기대에 대한 질문에는 "D램 현물가격은 상승하고 고정가격은 하락하지 않는 안정된 움직임을 보이고 있고 전문가들은 올해 2분기에 초과 수요로 전환한다고 예상했다"고 답했다.

 

이 총재는 최근 긍정적인 지표가 늘어나는 것과 관련해 올해 말 한은이 통화정책을 긴축적으로 바꿀 수 있느냐는 물음에는 "현재 여러 여건을 감안할 때 완화기조를 유지한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