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인영 "한국당 주장하는 보수통합 전제, 통렬한 보수 혁신서 출발해야"

“오는 2월 임시국회서 경찰개혁 끝낼 수 있길 기대”

김대환 기자 | 기사입력 2020/01/20 [10:27]

이인영 "한국당 주장하는 보수통합 전제, 통렬한 보수 혁신서 출발해야"

“오는 2월 임시국회서 경찰개혁 끝낼 수 있길 기대”

김대환 기자 | 입력 : 2020/01/20 [10:27]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20일 "자유한국당이 주장하는 보수통합의 전제는 통렬한 보수 혁신에서 출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한국당은 퇴행적 공약과 '페이퍼 정당'이라는 눈속임부터 처리할 수 있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발표한 총선 공약들은 박근혜 정권 시절로 돌아가자는 메시지로 보인다. 국정을 되돌리자는 심각한 국정 역주행”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 자치경찰 분리, 국가수사본부 도입, 정치관여 금지, 경찰위원회 설치 등 관련 법안이 모두 계류 중"이라며 "경찰개혁 법안은 여야가 따로 없는 법안"이라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사회적 합의가 어느 정도 이뤄지는 만큼 2월 임시국회에서 경찰개혁까지 끝낼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총선이 본격화하기 전에 경찰개혁 및 민생 관련 법안을 하나라도 더 처리할 수 있도록 한국당의 호응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