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해영, 문의장 아들 겨냥 "우리나라, 정치권력 대물림 대해 국민 동의하지 않아"

“부동산 거래 허가제, 위헌적 제도로 보여"

김대환 기자 | 기사입력 2020/01/20 [10:47]

김해영, 문의장 아들 겨냥 "우리나라, 정치권력 대물림 대해 국민 동의하지 않아"

“부동산 거래 허가제, 위헌적 제도로 보여"

김대환 기자 | 입력 : 2020/01/20 [10:47]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최고위원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최고위원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최고위원은 20일 문희상 국회의장의 아들 문석균 민주당 경기 의정부갑 지역위원회 상임 부위원을 겨냥, "우리나라의 경우 일본과 달리 정치권력의 대물림에 대해 국민이 동의하지 않는 편"이라고 비판했다.

 

김해영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부모가 지역위원장으로 있는 지역에서 그 자녀가 지역위원회의 주요 직책을 맡아왔다면 실질적으로 당내 다른 인물이 경쟁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부모가 현재 국회의원으로 있는 지역에서 그 다음 임기에 바로 그 자녀가 같은 정당의 공천을 받아 출마하는 것은 국민정서상 납득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역위원장은 평소 당원을 조직하는 위치에 있기 때문에 경선 시 권리당원 투표에서 절대적으로 유리하다"고 비판했다.

 

김 최고위원은 부동산 거래 허가제에 대해서는 "위헌적 제도로 보인다. 민주당에서는 이에 대해 검토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