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심재철 “文정권, 윤석열 검찰 공중분해 하기 위해 안간힘 쓰고 있어”

“추미애, 검찰 대학살의 대가 반드시 치르게 될 것”

김대환 기자 | 기사입력 2020/01/21 [09:59]

심재철 “文정권, 윤석열 검찰 공중분해 하기 위해 안간힘 쓰고 있어”

“추미애, 검찰 대학살의 대가 반드시 치르게 될 것”

김대환 기자 | 입력 : 2020/01/21 [09:59]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21일 "문재인 정권은 자신들의 범죄를 수사하는 윤석열 검찰을 공중분해 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고 주장했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검찰 책임자급을 모두 좌천시키고 그 자리에 심재철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장 같은 정치 검사를 앉혔다"며 이같이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심재철 반부패강력부장은 당장 사퇴해야 한다. 그리고 직권남용 혐의 등으로 검찰의 수사를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양석조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 선임연구관이 최근 동료 검사 상갓집에서 직속 상관인 심 반부패강력부장에게 항의한 것에 대해 "'수사기록 읽어봤느냐', '당신이 검사냐'라고 한 검사가 진정한 검사"라며 "권력에 주눅 들지 않고 범죄를 있는 그대로 캐내려 했던 것"이라고 강조했다.

 

심 원내대표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이런 검사에게 추태를 부렸다고 했다. 범죄를 은폐하려는 검사에게 당신이 검사냐고 항의한 것이 추태인가. 법무부 장관의 법의식이 고작 이것밖에 안 되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추미애 장관은 2차 인사에서 또 검찰 인사 학살을 한다면 다시 고발할 것이다. 검찰 대학살의 대가를 반드시 치르게 될 것"이라고 역설했다.

 

심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청와대 균형인사비서관에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보좌관 출신인 김미경 변호사를 임명한 것과 관련해선 "문 대통령이 반칙과 불공정의 표본인 조국한테 '마음의 빚을 졌다'고 말했는데 도대체 무슨 빚을 졌기에 측근까지 챙기는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