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올해 노인 일자리 74만개 생긴다…예산 1조2015억원

구윤철 "다양한 노인 일자리 모델 확대할 계획"

전지선 기자 | 기사입력 2020/01/23 [14:03]

올해 노인 일자리 74만개 생긴다…예산 1조2015억원

구윤철 "다양한 노인 일자리 모델 확대할 계획"

전지선 기자 | 입력 : 2020/01/23 [14:03]
구윤철 기재부 2차관
구윤철 기재부 2차관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올해 노인 일자리로 74만개가 만들어질 예정이다.

 

정부는 올해 예산으로 지난해보다 13만개 확대된 규모인 74만개 노인 일자리를 만들 계획이다. 노인 일자리 예산은 2018년 6349억원, 2019년 9228억원에 이어 올해 1조2015억원이다.

 

구윤철 기획재정부 2차관은 23일 설 명절을 앞두고 청주시 우암시니어클럽을 방문해 노인 일자리 사업 참여자들의 애로사항을 듣고, 노인들이 일하는 실버 작업장 등 현장을 살폈다.

 

구 차관은 "베이비붐 세대의 은퇴와 노인 인구 진입에 따라 노인 일자리 확대 수요를 맞추는 한편, 노인들의 역량이 충분히 발휘될 수 있는 다양한 노인 일자리 모델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올해부터 노인 일자리 기간을 평균 9개월에서 최대 12개월로 연장해 노인들이 종전처럼 3월 이후가 아닌 1월부터 일할 수 있게 됐다.

 

노인 일자리 근로여건을 개선하고, 참여 조건을 완화하는 제도개선도 병행했다.

 

실버 카페나 반찬가게 등 소규모 매장 운영을 통해 수익을 창출하는 시장형 사업단 노인 일자리의 경우 지원 단가를 연 230만원에서 267만원으로 인상했다.

 

요양·아동 돌봄 등 사회서비스형 노인 일자리의 경우 참여 조건을 기초연금수급자에서 65세 이상 누구나 지원이 가능하도록 완화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