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내퍼 부차관보 “현 시점서 주한미군 및 주일미군 철수 문제 검토대상 아니야”

“건설적이고 생산적인 한일 관계 구축 희망”

김대환 기자 | 기사입력 2020/01/26 [10:25]

내퍼 부차관보 “현 시점서 주한미군 및 주일미군 철수 문제 검토대상 아니야”

“건설적이고 생산적인 한일 관계 구축 희망”

김대환 기자 | 입력 : 2020/01/26 [10:25]
마크 내퍼 미국 국무부 동아태 부차관보
마크 내퍼 미국 국무부 동아태 부차관보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마크 내퍼 미국 국무부 동아태 부차관보는 24일(현지시간) “현 시점에서 주한미군 및 주일미군 철수 문제는 전혀 검토대상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내퍼 부차관보는 이날 '미일 동맹의 지속적인 힘'을 주제로 한 언론 브리핑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아프가니스탄 및 중동 지역에서 미군 철수를 추진하는 것이 일본이나 한국, 그 외 아시아 국가들에 대해서도 적용되는 것은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내퍼 부차관보는 "우리의 안보 동맹 하에서 한국과 일본에 대한 우리의 의무는 신성시(sacred)되는 것이다. 그것은 우리가 매우 진지하게 여기는 것"이라며 "우리는 이들 국가와의 조약에 따른 우리의 책무들을 매우 소중하게 여긴다"고 강조했다.

 

그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이 지난 16일자 월스트리트저널(WSJ) 공동기고를 통해 한국의 방위비 대폭 증액을 노골적으로 요구한 것에 대한 질문에 대해 “협상 이면에 있는 미국의 생각 및 노력을 설명하고 한국이 자체 방위 및 동맹에 대해 상당한 기여를 하고 있다는 점을 인정하기 위한 차원이었다”고 답했다.

 

내퍼 부차관보는 "우리는 한국이 우리의 양자 동맹을 뒷받침하기 위해 하루도 빠짐없이 하는 것들에 대해 정말로 감사하게 생각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여러 번 내비쳤듯이 우리는 우리의 동맹들이 더 할 수 있고 더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한국은 부양 대상이 아닌 동맹'이라는 공동기고문 제목과 관련, '일본에 대해서도 같은 방식으로 규정하겠는가'라는 질문에 "나는 일본이 동맹이라는 점은 매우 분명하다고 생각한다. 일본은 분명히 미국의 부양 대상이 아니다"라고 반문했다.

 

내퍼 부차과보는 "우리의 제일 가까운 두 동맹이 어려움을 겪는 것은 애타는 일이지만 양국의 당국자들이 차이점에 대처하기 위해 만나서 논의하는 것은 고무적"이라며 “건설적이고 생산적인 한일 관계 구축을 희망한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