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공감신문 생생국회] 복지위, 우한폐렴 정부 현안보고 회의 신속 진행

여야, 신속한 회의 진행 후 복지부 관계자 현장 돌려보내기로 합의

박진종 기자 | 기사입력 2020/01/30 [10:22]

[공감신문 생생국회] 복지위, 우한폐렴 정부 현안보고 회의 신속 진행

여야, 신속한 회의 진행 후 복지부 관계자 현장 돌려보내기로 합의

박진종 기자 | 입력 : 2020/01/30 [10:22]
국회 보건복지위워회 전체회의 / 박진종 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워회 전체회의 / 박진종 기자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30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가 정부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대응 관련 현안보고를 받기 위해 전체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복지위는 정부의 신속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을 위해 회의를 신속하게 진행하기로 했다.

 

대안신당 장정숙 국회의원은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전파로 국민 불안이 가중되는 상황이다. 지난 27일에는 정부가 감염병 위기경보를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했다. 방역에 힘써야 할 골든타임에 복지부 관계자들을 국회로 불러 현안보고를 받는 게 적절한 것인지 심히 우려스럽다. 이런 상황에서 국회가 정부 대응책 받는 것도 중요하지만 지금은 국민 안전을 위해 초당적 협력이 중요한 시점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프리카 돼지열병 때는 국정감사도 연기한 바 있다. 복지부 직원들에게 이번 자료준비와 회의참석은 크게 부담이 됐을 것이다. 따라서 오늘 회의는 최대한 빠게 마무리하고 현장으로 돌려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김순례 국회의원도 같은 뜻을 밝혔다. 김순례 의원은 “국가비상 상황이라고 말해도 부족함이 없다. 이번 회의에 참석한 모든 분 현장에 뛰어야 할 인력이지만, 국민 알권리도 시급하기에 모셨다. 현장서 일하는 것 못지않게 국민 알권리도 중요하다. 하지만 이번 회의를 빠르게 진행하고 서둘러 현장으로 돌려보내야 한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국회의원도 “정부, 완벽하다고 할 수 없지만 차분하고 신속하게 대응하고 있다. 국회 차원에서 점검하고 국민에게 보고하는 과정도 필요하겠다고 공감했다. 하지만 실무진 참석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회의 준비했다. 많은 국민 걱정하는 부분과 불안, 불식할 수 있도록 신속하고 정확한 회의 진행하겠다”고 알렸다. 

 

이에 보건복지위원장 한국당 김세연 국회의원은 “효율적으로 진행하겠다. 회의도 오늘은 가급적 오후시간으로 가지 않고, 오전에 마무리 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이번 회의는 실무진의 참석을 최소화하기 위해 박능후 복지부 장관이 참석하지 않고 김강립 차관이 참석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