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253건)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중소벤처기업부가 대기업이 운영하는 대형마트 등으로부터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경영안정 및 사업영역을 보호하기 위해 도입된 ‘사업조정제도’가 대부분 자율조정 단계에 그치고 있어, 제도가 유명무실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이용주 국회의원(여수갑)은 20일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 분석 결과를 공개했다.이용주 의원에 따르면 최근 5년 간(2015년~2019년 7월) 사업조정 신청 건수가 총 264건으로 203건에 대해 완료조치 됐다. 그러나 이 중 4%에 해당하는 9건만 조정권고 처리하고 나머지 194건은 자율조정 단계에서 마무리한 것으로 확인됐다.업종별 자율조정 조치결과를 살펴보면, 기업형 슈퍼마켓(SSM)이 조정완료 142건 중 자율조정 건수가 136건으로 가장 많았고, 조정권고 처리는 6건에 불과했다.이어 대형마트는 조정완료 22건 중 자율조정 20건에 조정권고는 2건인 것으로 확인됐다.또한 같은 기간 주요 대기업 SSM 사업조정 현황을 살펴보면, 롯데슈퍼가 신청 건수 35건으로 가장 많았고, 조정완료 33건 모두 자율조정 단계에서 마무리 한 것으로 나타났다.뒤를 이어 이마트 에브리데이가 32건이

무소속 | 박진종 기자 | 2019-09-20 20:20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불량 석유 판매 주유소가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불량 석유 근절을 위해 정부가 적극 나서서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이용주 국회의원(여수갑)이 16일 한국석유관리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4~2019.08 현재) 품질부적합 석유를 판매해 적발된 주유소가 1392개 업소다.이들 위반 업소 적발 현황을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4년에 110개 업소가 적발됐으나 ▲2015년 216개 ▲2016년 249개 ▲2017년 266개 ▲2018년 339개 등 불량 석유를 판매하다 적발된 주유소가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올해는 8월 현재까지 212개 업소가 적발됐다.지역별로는 같은 기간 동안, ▲경기도가 393개 위반 업소가 가장 많았고 ▲충남 1141개 ▲경남 113개 ▲경북 111개 ▲충북과 전남이 각 102개 순으로 나타났다.이용주 의원은 “불량 석유를 판매하는 비양심적인 주유소로 인해 그 피해는 고스란히 소비자에게 전가될 수밖에 없다”며, “이들 주유소가 불량 석유를 판매하다가 적발이 되더라도 대부분 경고 처분을 받는 등 솜방망이 처분에 그

무소속 | 박진종 기자 | 2019-09-16 11:44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이언주 국회의원은 10일 오전 10시 국회 본청 계단 앞에서 “문재인 정부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으로 대한민국 민주주의는 사망했다” 며 기자회견과 삭발식을 가졌다.이날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86운동권 세력들은 평등과 공정을 앞에 내세우며 자본주의를 비판했지만 특권과 반칙을 통해 자본주의 꼭대기까지 올라가며 국민들로부터는 성공의 사다리를 빼앗은 위선자들”이라고 비판하며 “국민의 절반이 반대하는 조국 후보자를 장관으로 임명하며 수구세력이자 국가파괴세력의 민낯을 드러냈다”고 밝혔다.이언주 의원은 “행동하지 않는 양심은 악이다. 시민단체사회와 정치권이 함께 투쟁할 것을 제안하며 저도 작은 밀알이 되겠다”며 기자회견을 마친 직후 ‘조국 임명 규탄’ 삭발식을 단행했다.다음은 기자회견 전문이다.“저는 이 자리에 참담한 심정으로 섰습니다.문재인 대통령의 아집과 오만함에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타살당했습니다.특권과 반칙, 편법과 꼼수, 탈법과 위법이 난무하는 비리 백화점의 당당함에 국민적 분노가 솟구쳤음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대통령은 보란 듯이 그를 법무부장관에 임명했습니다. 이것은 국민에 대한 선전포고입니다.이제 조국을 향한 분노는 문재인 대통령을

무소속 | 박진종 기자 | 2019-09-10 17:47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이언주 국회의원은 3일 오전 7시 30분 국회에서 진행한 ‘경기도 국회의원 초청 정책협의회’에 참석해 3기 신도시 전면 재검토를 이재명 도지사에게 요청했다.이날 협의회에는 경기도가 주관했으며, 도내 지역구 국회의원과 이재명 도지사, 행정1‧2‧평화부지사 등이 참석했다.정부는 서울 부동산 폭등에 따라 공급 물량을 늘리기 위한 목적으로 2018년 12월 19일 남양주 왕숙지구, 하남 교산지구, 인천 계양테크노밸리를 3기 신도시 지역으로 발표했다. 그리고 지난 5월 7일 고양시 창릉지구, 부천시 대장지구를 3기 신도시로 추가 지정했다.이언주 의원은 3기 신도시 추가 지정에 대해 “서울 시내에 재개발이 가능한 지역들이 많다. 낙후된 서울 도심지역을 재개발하는 것이 생산면에서 더 효율적이다”고 주장했다.이 의원은 “2기 신도시 주민들은 3기 신도시 추가 지정으로 완전히 사기당한 입장이다. 1‧2기 신도시의 부족한 교통‧인프라 사업에 먼저 집중하고 3기 신도시 문제를 전면 재검토해야한다”고 밝혔다.그러면서 “공시지가가 낮은 시점에 매입해 높은 값에 파는 것은 문재인 정부의 공정 기조에 부합하지 않다.

무소속 | 박진종 기자 | 2019-09-03 18:46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문희상 국회의장은 2일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여야 5당대표 ‘초월회’ 오찬모임에서 “오늘은 2019년 정기국회가 개회하는 날이다. 저에게는 인생의 마지막 정기국회이고 여러 가지 의미가 있다”면서 “특히 추석 앞이라 감회가 새롭다. 정기국회를 맞아 국회가 국민에게 추석선물로 화합하고 단결하며 결실을 맺는 모습을 보여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특히 문 의장은 이해찬 대표가 제안한 ‘정치협상회의’ 구성과 관련해 "국회선진화법을 손질하는 문제든, 인사청문회법을 개선하는 문제든 ‘정치협상회의’에서 논의했으면 좋겠다”면서 "이 자리에서 ‘정치협상회의’ 구성에 동의만 해준다면 그런 문제들을 논의할 수 있다. 나보고 주선하라고 하면 하겠다”고 밝혔다.문 의장은 “추석을 맞아 조상을 생각하고, 후손들의 번영을 생각하는 정치를 이루길 바란다”면서 “이번 정기국회에는 우리가 최선을 다해 사면초가에 빠진 국정전반에 관해 다시 한 번 생각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끝으로 문 의장은 “이 시대를 치열하고 진솔하게 사신 분들이 이 자리에 모인 대표여러분들이다. 오늘은 실속 있는 결론을 유도하는 자리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이날 오찬에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무소속 | 박진종 기자 | 2019-09-02 18:08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국회예산정책처(처장이종후)는 '대외 경제의 불확실성 확대와 한국의 대응방안 – 미·중 무역갈등과 일본의 수출규제를 중심으로'를 주제로 '2019년 경제현안 토론회'를 오는 6일 오후 3시 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개최한다.이번 토론회는 미·중 무역갈등 및 일본의 수출규제 등 대외경제의 불확실성 증대가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고 대응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취지로 마련됐다.토론회는 문희상 국회의장의 격려사와 함께 성태윤 연세대학교 교수의 사회로 진행되며, 정부․연구기관․학계 전문가들이 다수 참석할 예정이다.1부에서는 '일본의 수출규제와 대응방안'을 주제로 이지평 LG경제연구원 상근자문위원이 발제한 후, 양기호 성공회대학교 교수, 강성원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소장, 한철희 산업통상자원부 동북아통상과장이 토론자로 참석해 의견을 개진한다.2부에서는 '미-중 무역 갈등과 한국경제'를 주제로 최병일 이화여자대학교 교수가 발제한 후, 양평섭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소장, 정인교 인하대학교 교수, 신동진 국회예산정책처 경제분석관이 토론자로서 논의할 예정이다.이번

무소속 | 박진종 기자 | 2019-09-02 16:37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이언주 국회의원은 2일 북한이탈주민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보호기간 5년이 종료한 후에도 일정한 요건을 갖추고 생활이 어려운 경우 3년의 범위에서 보호기간을 연장하는 '북한이탈주민의 보호 및 정착지원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밝혔다.지난 7월 31일 서울 관악구 임대아파트에서 탈북여성 고(故) 한성옥(42)와 아들(6)이 싸늘한 시체로 발견됐다. 한 씨는 2005년에 탈북 해 약 4년 만인 2009년 대한민국에 입국했다. 입국한지 2달 후 한 씨는 통일부 소속인 하나원에 입소해 3달 동안 교육 및 복지 지원을 받았다. 이후 초기정착금 600만원, 주거지원금 1300만원을 지급받으며, 2009년부터 2018년까지 대학교 생활협동조합을 거쳐 일용직으로 근무했다.그녀의 집 관악구 13평의 임대 아파트에는 눅눅해진 몇 그램의 고춧가루뿐, 먹을 것이 없었고 수도요금 연체에 따른 단수 조치로 식수도 한 방울 나오지 않았다. 한 씨는 관악구 주민센터에 전입신고를 하면서 아동수당 10만원과 양육수당 10만원씩 받았지만, 당시 한 씨의 소득은 0원 이었다.소득이 0원인데도 기초 수급자로 인정되지 않았고 당장 식수도

무소속 | 박진종 기자 | 2019-09-02 16:02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문희상 국회의장은 29일 “‘평화가 경제다’ 그리고 ‘경제가 평화다’라는 말은 범세계적이고 시대적인 화두”라고 말했다.문 의장은 이날 오후 국회접견실에서 게르하르트 슈뢰더(Gerhard SCHR?DER) 독일 전 총리, 하토야마 유키오(Hatoyama Yukio) 일본 전 총리, 오치르바트 푼살마긴(OCHIRBAT Punsalmaagiin) 몽골 초대 대통령 등 ‘DMZ 평화경제 국제포럼’에 참석하기 위해 한국을 방문한 고위급 인사들을 만났다.문 의장은 “비핵화가 이루어지면 평화가 정착되고 이를 통해 한반도는 동북아지역, 나아가 세계적인 번영에 매우 중요한 기여를 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다.또한 문 의장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가 성공하면 남과 북의 자원부터, 유라시아 관문으로서의 물류의 원활한 이동, 시베리아횡단 철도와 파이프라인 건설 등의 경제발전과 번영의 동력으로 작동할 가능성이 크며, 주변국 모두에게 윈윈(win-win)의 상황이 될 수 있다”라면서 “평화에서 경제로 이어지고 경제에서 평화로 이어지는 선순환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다.이에 슈뢰더 전 총리는 “한반도 평화는 남북한 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도 중요하다.

무소속 | 박진종 기자 | 2019-08-29 19: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