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95건)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사우디아라비아 아브카이크에 있는 사우디 국영석유회사 아람코의 석유 탈황·정제 시설 단지에서 14일(현지시간) 오전 4시쯤 예멘 반군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무인기 공격을 받아 화재는 물론, 국제유가가 20%가량 폭등하는 등 큰 피해가 잇따랐다.예멘 반군은 알마시라 방송을 통해 "사우디의 불법 침략에 대응해 그들의 석유 시설 2곳을 무인기 10대로 직접 타격하는 데 성공했다. 공격 대상을 더 확대하겠다"고 경고하기도 했지만 미국 정부는 이란을 공격 배후로 지목하고 있다.‘드론테러’는 사우디 최대규모의 석유시설 폭발과 동시에 가동을 중단시켜 세계 석유시장에도 막대한 영향을 끼쳤다.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16일 싱가포르 거래소에서 브렌트유 선물가격은 장 초반부터 배럴당 19.5%(11.73달러)나 오른 71.95달러까지 치솟은 것으로 확인됐다.오늘 시사공감에서는 이번 ‘드론 테러’에 대한 국내외 입장 등을 구체적으로 알아보고자 한다. 현실화 된 ‘드론테러’, ‘무인기 모방 테러’ 우려도예멘 반군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지난 14일 ‘드론테러’는 사우디 동부 담맘 부근 아브카이크 탈황 석유시설과 쿠라이스 유전 등 석유

시사공감 | 전지선 기자 | 2019-09-16 18:09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지난 22일 정부가 일본과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을 계약 만기일인 오는 11월 23일 이후 종료한다는 입장을 발표하면서 국내외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다.청와대는 "일본정부가 안보상 문제가 발생했단 이유로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한 것이 양국 간의 안보협력환경에 중대한 변화를 일으켰기에, 안보상 민감한 군사정보 교류 협정을 지속시키는 것이 국익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이에 따라 국내외로 지소미아 종료에 대한 시선이 엇갈리고 있다.최근 북한의 발사체 발사 횟수가 늘어나면서 북한 동향을 공유하는 지소미아 연장 종료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이 있는 반면, 일본의 경제보복 등으로 더 이상 일본과 ‘동지’가 아니라는 점을 강조하며 지소미아 종료에 찬성하는 이들도 늘어나는 추세다.오늘 공감신문 시사공감에는 지소미아가 무엇이며 이번 정부의 결정이 어떤 영향을 끼치는 지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알아보고자 한다. 타국과 맺은 33번째 군사정보보호협정 ‘지소미아’2016년 11월 23일 우리정부는 일본과 군사협정을 맺게 된다. 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은 ‘general security of military information

시사공감 | 전지선 기자 | 2019-08-29 18:01

[공감신문] 권지혜 기자=최근 흡연자들 중 일반담배에서 전자담배로 옮겨가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전자담배는 일반담배에 비해 불쾌한 냄새가 거의 나지않는 것이 특징이다.전자기기인만큼 다양한 디자인의 제품들이 출시되고 있는 데다가 사용자의 취향에 맞게 커스텀까지 가능해 인기를 끌고 있다.처음 전자담배가 시장에 나왔을 때, 일반담배보다 덜 해롭다는 잘못된 인식이 퍼지기도 했으나 이후 유해성이 밝혀지며 부작용에 대한 각종 소문들이 생겨나고 있다.또 국내외에서 전자담배 폭발 사고가 발생하며 출처를 알 수 없는 괴담들도 이어지고 있다.전자담배를 둘러싼 무성한 소문들, 어디까지가 진실일까?오늘 시사공감에서는 담배 산업계의 신흥강자, 전자담배에 대해 알아본다. 전자담배란?전자담배는 전기를 이용해 발생시킨 증기를 흡입하는 방식의 담배를 말한다.전자담배의 종류는 크게 니코틴용액을 사용하는 ‘액상형’과 압축한 담뱃잎을 가열하는 ‘궐련형’으로 나뉜다.액상형 전자담배는 2003년 중국의 루옌(Ruyan)사가 최초로 개발해 이후 여러 업체들이 선보였다.궐련형 전자담배는 담뱃잎 고형물을 300~350도로 가열해 니코틴이 함유된 증기를 마시는 방식으로, 2017

시사공감 | 권지혜 기자 | 2019-08-28 17:35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1945년 8월 15일. 우리나라가 일본의 식민통치에서 35년 만에 해방된 날이다.‘빛 광’에 ‘회복할 복’자를 사용한 ‘광복절’은 일본에게 빼앗긴 주권을 되찾은 날을 기념하기 위한 날이다. 하지만 광복절, 그 자체만을 기념하며 회상하고 기리기에는 일제강점기 때 우리 민족이 받은 상처와 아픔은 현재까지도 진행 중이다.현재 살아계시는 위안부 할머니들과 강제 징용 피해자들은 일본 정부 측의 진실 된 사과 및 손해 배상을 요구하고 있으며 일본 정부 측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핑계대기에만 급급한 상태다.최근 일본은 지난해 10월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보복으로 한국의 반도체 소재 등 수출을 규제하고 ‘백색국가 명단’(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등 일명 ‘경제보복’에 나섰다.대책 없는 조치로 한국의 경제에 타격과 혼란을 주고 마음대로 하려는 일본의 행태는 일제강점기 때의 식민통치가 떠오를 만큼 대책 없고 막무가내다.오늘 공감신문 시사공감에서는 8월 15일 광복절을 맞아 현재에도 한국이 온전한 독립을 이루기 위한 노력에 대해 알아보고자 한다. 일본 강제징용 배상판결먼저, 일본의 경제보복이 왜 시작됐

시사공감 | 전지선 기자 | 2019-08-14 18: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