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사회
서울시, 2027년부터 ‘친환경 도로포장’ 적용...급변하는 기후·환경 대응친환경 도로포장 종합대책 마련...2022년까지 서울형 친황경 포장기술 확보
서울시청 / 서울시 제공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서울시가 날로 심각해지는 미세먼지, 도시열섬 등 기후·환경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친환경 도로포장을 확대할 것이라고 11일 밝혔다.

앞으로 시공되는 도로포장은 중온포장으로 확대되고, 2027년부터는 모든 노후포장 정비공사에 중온포장을 적용될 전망이다.

‘친환경 도로포장’은 악화된 환경을 개선할 목적으로 ▲미세먼지 저감 포장 ▲도로소음 저감 포장 ▲도로 이용환경 개선 포장 ▲자원 신‧재생 포장 기술 등을 이용해 도로를 관리하는 서울시 도로포장 유지관리대책 중 하나다.

시는 이와 같은 내용을 담은'친환경 도로포장 종합대책'을 마련, 중온 포장 등을 확대해 미세먼지를 저감시키고, 그 외 도로소음, 도심열섬 등 개선 대상별로 적합한 친환경 도로포장을 단계별로 적용해 나갈 계획이다.

우선, ‘미세먼지 저감 도로포장’엔 현재 기술이 상용화된 '중온 포장', 개발이 진행 중인 '광촉매 포장', 개발 초기 단계인 '상온 포장' 등이 있다.

중온 포장은 일반 아스팔트보다 약 30℃ 낮게 시공하는 방식으로 생산 온도를 낮추면 질소산화물 등 오염물질 발생을 줄일 수 있다. 시는 앞으로 시공되는 도로포장엔 중온포장을 점차 확대하고, 2027년부터 모든 노후포장 정비공사에 적용할 계획이다.

미세먼지 저감 포장, 광촉매 포장 / 서울시 제공

광촉매 포장은 도로포장면에 광촉매를 뿌려 자동차 배기가스 주성분인 질소산화물을 분해하는 방식으로, 시는 지난해 양재역 일대 시험포장을 실시한 바 있다. 이 포장이 현장에 적용되기 위해선 추가적인 기술향상이 필요하기 때문에 지속적인 연구와 개발이 시행된다.

‘소음 저감 도로포장’으로는 현재 기술이 상용화된 '배수성‧저소음 포장'이 있으며, 기술개발 진행단계인 '비배수성‧저소음포장'이 있다. 또, 현재 시행 중인 '포장 요철 평탄화'을 통해 차량 충격음을 줄이는 방법도 있다.

배수성‧저소음 포장은 빗물을 배수하는 공극을 활용, 그 공극 속으로 타이어 마찰을 흡수하는 포장기술로 미세공극을 포장 표면에 노출시켜 소음을 흡수시키는 방식이다. 주로 소음이 많은 주택가, 학교, 병원 등에 적용하는 포장이다.

도로 ‘이용환경 개선 포장’으로는 현재 상용중인 버스전용차로 '고내구성 칼라 포장', 기술개발 진행 단계인 '차열성 포장', 빗물 튀김을 방지하는 '고강성‧배수성 포장' 등이 있다.

이 가운데 고내구성 칼라 포장은 버스전용차로의 경우 중차량 통행으로 인해 잦은 도로파손, 도색 탈색 등이 있어 버스전용차로의 시인성과 내구성을 위해 필요하다.

차열성 포장은 열반사 성능이 높은 특수 안료가 적용된 차열도료를 도로포장면에 도포해 태양광을 반사하고, 포장체에 축적되는 열을 감소시킬 수 있다.

소음 저감 포장, 배수성·소음 포장 / 서울시 제공

아울러 고강성‧배수성 포장은 굵은 골재와 결합재를 배합해 포장하는 경우 공극이 상대적으로 많아 배수가 빠르고 골재로만 차량 하중을 받음으로서 포장 지지력이 높은 포장기술이다.

마지막으로 ‘자원 신·재생 포장’은 미래 자원고갈 대비 태양 등 자연에너지를 신재생하고, 폐아스콘 등 건설폐기물을 재활용하는 방식이다. 현재 '폐아스콘 재활용'과 기술개발 단계인 '태양열 패널 포장'이 있으며, 태양열 패널 포장은 태양열을 전기로 전환하는 포장기술이다.

김학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급변하는 기후‧환경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도로포장에 친환경 기술을 도입한다”며 “2027년부터는 모든 노후포장 정비공사에 친환경 도로포장을 적용시켜 안전하고 쾌적한 도로환경을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책문화·스포츠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