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사회
승리 단톡방 속 '경찰총장'은 총경급 인사...경찰, 진술 확보유리홀딩스 대표 유모 씨 등 경찰조사서 '경찰총장'은 총경급 인사라 진술
경찰은 전날부터 15일 오전까지 가수 승리와 정준영,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 씨, 클럽 아레나 직원 김모 씨 등 카카오톡 단체대화방 참여자 4명에 대해 밤샘 조사했다.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가수 승리(29)와 정준영(30) 등이 참여하고 있던 카카오톡 단체대화방에서 언급된 ‘경찰총장’은 총경급 인사를 지칭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에는 ‘경찰총장’이라는 직위가 없으며, 경찰 총수의 공식 명칭은 ‘경찰청장’이다. 또 '총경'은 경찰 계급의 하나로, 경찰서 서장급이다. 이 가운데 '경찰총장'은 카톡 대화방 내에서 경찰 내 특정 고위 직책을 잘못 기록한 것 이라는 추정과 함께, 경찰 고위직이 뒤를 봐주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15일 경찰에 따르면 전날(14일) 조사에서 ‘경찰총장’이라는 인물은 청장이 아닌 ‘총경급 인사’라는 진술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 씨(34) 등이 경찰 조사에서 ‘경찰총장’은 총경급 인사라고 진술하면서 알려졌다.

경찰은 전날부터 이날 오전까지 승리와 정준영, 유모 씨, 클럽 아레나 직원 김모 씨 등 카카오톡 단체대화방에 있던 4명을 밤샘 조사했으며, 대화 내용을 토대로 경찰 유착 의혹을 집중적으로 조사했다.

유리홀딩스 유 모 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조사를 마친 뒤 청사를 나오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2016년 7월 이들의 카톡방에서 한 참여자가 ‘옆 업소가 우리 업소 내부 사진을 찍었는데 경찰총장이 걱정 말라더라’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또 이 카톡방에는 자신들의 업소에 대한 단속이 우려되자 유 씨가 ‘경찰총장’에게 부탁해서 해결됐다는 식의 대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총경급 인사’가 누구인지 특정해나가는 한편, 당시 경찰이 영향력을 끼칠 만한 사건이 있었는지를 살피고 있다.

앞서 민갑룡 경찰청장은 13일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경찰총장’이 언급된 것과 관련, “(경찰이) 마치 뒤를 봐 주고 있는 듯한 뉘앙스의 표현들이 나오기 때문에 연루된 것이 없는지 철저히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책문화·스포츠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