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사회
김학의, 진상조사단 소환 불출석…김학의 부인 "피해여성 회유한적 없다"김학의 부인 "변호사 선임해 법적 대응 할 것"
‘별장 성접대’ 의혹을 받은 김학의 전 차관은 검찰 과거진상조사단의 소환에 끝내 불출석했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별장 성접대’ 의혹을 받은 김학의 전 차관은 검찰 과거진상조사단의 소환에 끝내 불출석했다.

진상조사단에 따르면 15일 김 전 차관을 공개 소환했지만, 김 전 차관은 소환통보를 받은 후 답변도 없이 불출석했다. 출석 여부를 묻는 문자메세지에도 답하지 않았다.

김 전 차관은 ‘별장 성접대’ 의혹으로 2013년 경찰이 특수강간 혐의로 송치했지만 증거가 불충분하다는 이유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진상조사단은 검찰과거사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지난해 4월 김 전 차관의 소환조사를 결정했다.

일각에서는 김 전 차관의 불출석이 공개 소환으로 인해 부담감을 느껴 내린 결정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진상조사단은 김 전 차관에게 한차례 더 소환을 통보할 것으로 보인다. 김 전 차관이 소환에 계속 불응할 경우 비공개 소환조사를 벌일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4일 ‘별장 성접대’ 피해자라고 밝힌 A씨는 KBS에 출연해 “별장 성접대 자리가 굉장히 난잡하묘 사회적으로 파장이 큰 내용들이 많다”며 별장 성접대 이전에도 김 전 차관에게 수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김 전 차관의 아내와의 문자도 공개했다. 문자 내용에 따르면, 김 전 차관의 아내는 A씨를 “돕겠다”고 했다가 진상조사단이 재수사 입장을 밝히자 A씨를 ‘피해망상 환자’라고 폭언을 했다.

A씨는 김 전 차관의 배우자가 회유 과정에서 금품 등을 줬다고 밝혔다.

김 전 차관의 부인은 15일 입장문을 통해 "뉴스에 나온 어느 여성의 인터뷰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변호사를 선임해 민·형사상 법적 대응을 하겠다"며 부인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책문화·스포츠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