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신문 알쓸다정] 작은 불씨가 큰 불로, ‘봄철 산불’ 예방법과 대처법
상태바
[공감신문 알쓸다정] 작은 불씨가 큰 불로, ‘봄철 산불’ 예방법과 대처법
  • 유안나 기자
  • 승인 2019.04.09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아두면 쓸 데 있는 다정한 정보’...봄철 산불 원인 '실수로 낸 불'이 가장 높아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봄철에는 건조한 날씨와 바람의 특성으로, 임야 등지에서 발생한 불이 대형 산불로 번질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지난 4일 오후 강원도 고성에서 시작돼 주변으로 번진 산불은 임야 530ha 등을 태운 뒤 6일 인제 산불을 마지막으로 큰 불길이 모두 잡혔다.

이번 산불로 9일 기준 강원도 내 사유·공공시설 2112개가 불에 탔다. 이재민의 경우, 주거시설에 머무르는 763명에 친인척 등의 집으로 대피한 250명을 합쳐 1013명으로 늘어난 상황이다.

산불화재는 사람의 터전은 물론, 수많은 동·식물의 생명도 순식간에 앗아간다. 산불이 진화돼도 이후 가까이서 화재를 보고 겪은 사람은 우울감·무기력에 빠지기 쉽다.

이처럼 겉과 속 모두 상처를 남기고 가는 산불은 빠른 대처와 진화로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 평소 ‘대형 산불’을 예방하기 위해선 어떻게 행동하고, 대처해야 하는지 알아보자.

■ 산불 예방법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봄철 산불 원인은 자연적 요인(1%), 방화(1%)와 함께 ‘실수로 낸 불’(88%)이 대부분을 차지했고, 그 중에서도 ‘부주의’가 가장 높았다. 사람의 실수가 얼마나 큰 결과로 이어질 수 있는지 가늠해볼 수 있는 수치다.  

지난 4일 강원도 고성에서 발생한 산불로 고성군과 속초시 일대 마을·산림이 폐허로 변한 모습.

특히 산불은 입산자 실수로 인한 화재와 쓰레기 소각, 논·밭두렁 소각에 의해 주로 발생한다. 산을 찾는 방문객의 각별한 주의로도 미래의 재난을 막을 수 있는 것이다.

우리가 할 수 있는 산불 예방법으로는 우선, 통제 지역 산행을 삼가는 것이다. 산불 위험이 높은 지역은 물론, 허용된 지역 외 취사 및 야영 행위는 피해야 한다.

산행 시에는 라이터, 담배, 성냥 등을 사용하지 않고, 자동차 밖으로는 담뱃불을 버리지 말자. 또 논과 밭, 쓰레기를 태우는 소각 행위는 산림과 가까운 곳에서 이뤄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산림청에 따르면, 실수로 산불을 낸 경우라도 산림보호법에 의해 최고 징역 3년 또는 벌금 최고 3000만원에 처한다. 형사처벌과는 별도로 민사상 배상 책임도 물어야 한다.

■ 피해 최소화하기, 산불 대처방법

산행 중 산불을 발견했을 때는 어떻게 해야 할까?

초기 산불일 경우에는 가지고 있는 외투를 사용해 두드리거나, 흙으로 덮어 진화하면 된다. 그러나 이보다 큰 불이라면 빠른 신고가 중요하다. 신고는 산림청, 소방서, 경찰서, 시·군·구 부서로 하면 된다. 

산불 예방을 위해 논과 밭, 쓰레기를 태우는 소각 행위는 산림과 가까운 곳에서 하지 않도록 주의하자. / freepik

산불이 커져 대피가 필요할 땐, 바람이 부는 반대 방향 즉, 산불 진행 방향에서 벗어나 산불보다 낮은 장소로 대피해야 한다.

우선 저지대, 이미 타버린 곳, 도로, 바위 뒤 등에 대피한 다음 논밭, 학교, 마을회관 등 산에서 멀리 떨어진 안전한 장소로 몸을 피해야 한다.

안전한 장소로 대피한 후에는 이웃집 주민과 공무원, 진화대원에 산불 소식을 알려야 한다. 이후 전해지는 재난 문자, 방송 등 산불 정보에 집중하도록 하자.

피치 못할 사정으로 대피가 힘들 경우엔, 바람을 등지고 주변의 낙엽이 적은 골라 최대한 낮은 자세로 엎드려 얼굴을 가려야 큰 피해를 막을 수 있다. 

산불이 번질 우려가 있는 지역 주민과 주택가에서는 폭발위험이 높은 가스통·유류 등 위험한 물건은 치우고, 불이 잘붙는 낙엽 등도 제거해야 한다.

또 떨어진 불씨가 불붙지 않도록 문과 창문은 닫고 집 주위에 물을 뿌려두자.

우리의 사소한 실수가 소중한 생명, 삶의 터전에 피해가 되지 않도록 조금 더 신경을 써보자. / freepik

산림청이 최근 5년간 산불가해자를 검거한 수치는 평균 42%로, 징역형을 비롯한 형사처벌을 받은 가해자는 700명에 이른다.

이에 따라 산림청은 산불 가해자 검거율을 높이기 위해 신고자에게 최고 300만원의 포상금을 지급하는 ‘산불 가해자 신고포상금제’를 시행하고 있다. 신고가 필요한 순간, 적절한 조치가 이뤄지길 바란다.

건조한 겨울을 지난 봄철엔, 그냥 지나치는 조그만 불씨라라도 큰 산불로 이어질 수 있다. 우리의 사소한 실수가 소중한 생명, 삶의 터전에 피해가 되지 않도록 조금 더 신경을 쓰는 자세가 필요하겠다.

*해당 기사는 행정안전부, 산림청 자료 등을 근거로 작성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