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세계
부활절, 프란치스코 교황 "죄는 고독과 죽음만 남겨"교황, 이날 8명에게 세례 내려
부활절 전야 미사 집전한 프란치스코 교황(오른쪽 두 번째)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프란치스코 교황이 "죄(sin)는 유혹한다. 그것은 쉽고 빠른 것, 번영과 성공을 약속하지만, 그 뒤로 고독과 죽음만 남긴다"고 말했다.

교황은 20일(현지시간) 바티칸 성베드로대성당에서 집전한 부활절 전야 미사에서 이와 같이 경고함과 동시에 "희망을 잃지 말라"고 강조했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교황은 "우리는 일이 잘 안풀릴 때 용기를 잃고 생명보다 죽음이 강하다고 믿게 된다"며 "부와 커리어, 자만과 쾌락의 화려함보다 진정한 빛인 예수를 선택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부활절은 기독교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을 기념하는 축일이다.

한편, 교황은 교황은 이날 미사에서 ▲이탈리아 ▲알바니아 ▲에콰도르 ▲인도네시아 ▲페루 출신 등 8명에게 세례를 줬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국민은 알권리가 있다 이재명실 2019-04-25 19:10:08

    국민은 알권리가 있다 이재명실체 충격이다 속지말자 퇴출하자
    정치개혁합시다 인터넷 검색창에서 검색하자 복사홍보합시다
    이재명 실체-- 검색바랍니다 ---
    --경찰 혜경궁 김씨 결정적 증거-- 검색
    휴대폰은 자기가 혜경궁 김씨가 아니면 가장 확실한 증거가 되는 것인데 교체하고 어딘있는지 알수가 없다 (증거 인멸임)
    -이재명 휴대폰 비밀범호 --검색
    (전과4범 이재명은 수사에 최선을 다해 협조한다고 방송으로 말하면서 휴대폰 비빌번호를 알려주지 않는다 국민을 속이고 있다
    전과 11범 이명박 검색(이명박은 대선때 전과 없다고 국민사기침)   삭제

    TV·뮤직·영화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