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U20월드컵 준우승...우승보다 빛난 이강인
상태바
한국, U20월드컵 준우승...우승보다 빛난 이강인
  • 박진종 기자
  • 승인 2019.06.16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강인 "골든볼, 제가 아닌 '한 팀'이 받은 것으로 생각"
골든볼 수상한 이강인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대한민국 U-20 축구대표팀(감독 정정용)이 16일(한국시간)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가운데, 팀의 막내 이강인(18·발렌시아)이 주목받고 있다.

한국 U-20 축구대표팀은 이날 폴란드 우치의 우치 경기장에서 치러진 우크라이나와 대회 결승전에서 1대3으로 패배하며 준우승을 거머쥐었다. 하지만 ‘막내형’으로 불린 이강인이 ‘골든볼’을 수상했다. 대회를 가장 빛낸 선수에게 주어지는 골든볼의 주인공이 우승팀이 아닌, 준우승팀에서 나온 것이다.

이 때문에 이강인의 골든볼 수상을 의미가 남다르다는 평가를 받는다. 특히, 이강인은 한국 U-20 축구대표팀의 막내라는 점에서 그 특별함을 더한다.

이번 대회에서 이강인은 2골 4도움을 기록했다. 이는 한국 U-20 축구대표팀 내 최다 공격포인트이기도 하다.

이강인은 페널티킥으로 2골을 뽑아냈으며, 오세훈(이산), 이지솔(대전), 조영욱(서울), 최준(연세대)의 득점에 도움을 기록했다.

구체적으로 이강인은 연장전과 승부차기까지 진행된 8강전 세네갈전에서 1골 2도움으로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우크라이나전인 결승전에서는 페널티킥을 성공시키며 득점 포인트를 올렸다.

이강인은 2005년 네덜란드 대회 때 골든볼을 받은 바르셀로나의 리오넬 메시에 이어 14년 만에 18세의 나이로 골든볼을 받는 선수가 됐다. 역대 U-20 월드컵에서 18세의 나이로 골든볼을 받는 것은 네 번째다.

더불어, 아시아 선수 중 두 번째로 골든볼을 받은 선수가 됐다. 첫 번째는 지난 2003년 대회에서 아시아 선수로서는 처음으로 골든볼을 받은 아랍에미리트(UAE)의 이스마일 마타르다.

특히, 한국 남자선수로서는 첫 골든볼 수상이다. 이강인 이전에 골들볼을 수상한 한국 남자 선수는 전무하다. 남자 선수 중 2002년 한일월드컵에서 홍명보가 브론즈볼을 받은 게 '최고 성적표'였다.

대회 최우수 선수상인 골든볼을 받은 이강인은 취재진에게 "골든볼은 제가 받은 게 아니라, 한 팀이 받은 것으로 생각한다. 좋은 형들, 코치진께 감사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