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경제
위염, 식중독과 헷갈릴 수 있는 ‘장염’ 증상! 충분한 물 섭취는 기본... 설사에 좋은 음식 뭐가 있을까? 장염 빨리 낫는 법

▲(사진출처=GettyImagesBank)

여름철 식중독이 비상이다. 인천 붉은 수돗물로 인해 식중독 증상 피해를 입은 어린이들이 나타났다. 팥빙수, 아이스크림, 참외, 수박 등 여름 제철 과일은 맛이 좋지만 너무 차게 먹을 경우 배탈의 원인이 된다. 식중독은 섭취한 음식물의 독성 물질로 인해 발생한 경우며, 장염 역시 음식이 원인이 되는 경우가 많다. 위염, 식중독과 헷갈릴 수 있는 장염 증상에는 충분한 물 섭취가 기본이다. 장염의 원인과 증상 및 치료에 대해 알아보자. 설사에 좋은 음식, 장염에 좋은 음식으로 어떤 것들이 있을까?

▲(사진출처=GettyImagesBank)

장염 원인

술만 먹으면 다음 날 장염 증상이 나타나는 사람이 있다. 복부 통증과 함께 설사 증상으로 고생한다. 세균성 장염은 세균이 원인이 되는 급성 장염 증상을 말한다. 급성 장염은 장점막의 급성염증으로 급성위염에 속발하는 수가 많다. 원인도 비슷하다. 폭음, 폭식, 배가 너무 찰 때, 상한 음식물이나 음료수, 대장균과 바이러스 감염, 약물 등이다. 이밖에도 알레르기가 원인이 되기도 한다. 장염은 위궤양 만성 위축성 위염 증상이 함께 나타나기도 한다. 만성 장염의 원인은 급성 장염으로부터 발생되거나, 이자기능 저하, 술 등이 있다.

장염 증상과 치료

장염의 대표적인 증상은 설사와 복통, 복부팽만이다. 복부 불편감과 구토, 발열 등이 나타날 수 있다. 화장실을 가는 횟수가 많으며 변은 죽처럼 걸쭉하거나 물설사에 가깝다. 간헐적으로 산통과 비슷한 배 아픔이 나타나기도 한다. 심한 설사로 인해 탈수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설사에 물 섭취는 기본이다. 만성 장염은 급성 장염에 비해 증세가 가볍지만 낫기 어렵다. 만성 장염은 경증일 때에는 설사에 그치지만 중증일 때에는 복부 불쾌감, 복명, 복통 등이 있다. 길면 영양 저하나 전신 쇠약에 빠져 빈혈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세균성 장염, 급성 장염, 만성 장염 혹은 식중독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1~2일간 절식을 하고 수분만 공급하는 것이 기본이다. 이후 유동식을 먹고 증상이 나아짐에 따라 죽에서 밥으로 바꾼다. 유행성 장염에 걸렸을 는 즉시 병원을 찾아 처방된 약을 복용하기도 한다. 장염은 전염될까? “장염 옮나요?”라는 질문이 많다. 장염은 전염성을 가질 수도 아닐 수도 있다. 원인에 따라 증상이 전염되는 경우도 있고 아닌 경우도 있다. 전염성 세균성 장염이 감소하는 반면 바이러스성 장염이 최근 증가하고 있다. 대표적인 노로바이러스는 오염된 지하수와 해조류를 먹고 설사를 일으키는 경우다. 영유아 설사 및 장염의 원인인 로타바이러스는 전염성이 있다.

▲(사진출처=GettyImagesBank)

장염에 좋은 음식

바나나는 장염에 좋은 음식이다. 장염 빨리 낫는 법은 먼저 식습관에 치중하는 것이다. 소화불량을 일으킬 염려가 있는 매운 음식, 기름진 음식을 피하는 것이 좋다. 장염일 때 식사나 식단으로 우유와 요거트 등 유제품은 피한다. 소화와 장염에 좋은 음식인 매실, 이온 음료수도 좋지만 가장 많이 마셔야 하는 것이 미지근한 물이다. 탈수증상을 예방하기 위함이다. 사과 등 과일과 생강차를 조금씩 먹는 것도 좋다. 장염에 먹어도 되는 음식, 장에 좋은 음식을 평소에 꾸준히 섭취해주는 것이 장염 예방을 위한 방법이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리빙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