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김현종 "美스틸웰, 한일갈등 상황 충분히 이해"김현정-스틸웰, 외교부 청사서 회담…스틸웰 강경화 장관 예방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데이비드 스틸웰 신임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를 면담한 뒤 청사를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데이비드 스틸웰 신임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와 만나 일본의 대한국 경제보복 조치 등에 대해 논의했다.

김현종 차장은 17일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스틸웰 차관보와 40여분간 회동한 뒤 기자들과 만나 “(스틸웰 차관보와) 한미관계의 일반적 이슈를 포함해서 동북아 지역에 있는 관련 이슈 포함해서 북핵 이슈들에 대해 다양하게 대화했다”고 밝혔다.

김 차장은 ‘일본과의 갈등상황에 대해 어떤 논의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우리 입장을 자세히 설명했고 스틸웰 차관보는 이 문제에 대한 심각성을 충분히 이해했다”고 전했다.

또한, ‘스틸웰 차관보가 관여하겠다는 얘기를 했느냐’는 후속 질문에 “다시 얘기하지만, 우리 입장을 설명한 게 중요한거고 우리 입장에서 이 문제를 어떻게 해결하고 싶은 방향에 대해 설명했다”면서 “이 문제의 심각성에 대해 스틸웰 차관보가 충분히 이해했다”고 거듭 말했다.

아울러 김 차장은 ‘호르무즈 해협 호위’ 요청 여부를 묻는 질문에 전혀 없었다고 말하고,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협정과 관련한 얘기도 전혀 없었다고 덧붙였다.

데이비드 스틸웰 신임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김 차장과 만남에 앞서 스틸웰 차관보는 외교부 청사에 도착하면서 “안보실 차장과 만남을 기대하고 있다. 좋은 대화 상대인 것 같고, 따라서 좋은 만남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날 방한한 스틸웰 차관보는 김 차장과의 회동 뒤 오전 11시쯤부터 한국 북핵협상 수석대표인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회동했다. 이어 오후에는 카운터파트인 윤순구 외교부 차관보를 만난 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예방한다.

강 장관은 스틸웰 차관보를 만난 자리에서 부당한 일본의 한국 수출 규제로 한일관계가 악화해 한미일 공조가 훼손되고 있음을 강조한 뒤 미국 측의 적극적인 역할을 요구할 것으로 예상된다.

스틸웰 차관보는 강 장관 접견 뒤 외교부 청사에서 약식회견을 통해 관련 입장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스틸웰 차관보는 일본(11~14일)과 필리핀(15~16일)을 거쳐 한국을 찾았으며, 18일 태국 방콕으로 떠날 예정이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