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만드는 목재가구” 산림청, ‘목공창작 공유센터’ 운영
상태바
“내가 만드는 목재가구” 산림청, ‘목공창작 공유센터’ 운영
  • 권지혜 기자
  • 승인 2019.07.22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활 소품부터 목재가구까지 제작 가능
목자재 / 산림청 제공

[공감신문] 권지혜 기자=산림청은 국산목재의 우수성을 알리고 목재문화를 활성화하기 위해 22일부터 ‘목공창작 공유센터’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금천구 목재문화진흥회 사무소에서 진행되는 목공창작 공유센터는 조건 없이 누구나 이용 가능하다. 목공시작품 제작, 목공동호회, 창업인큐베이팅, 역량강화 교육, 맞춤형 목재체험교실 등 5개 프로그램을 연중 운영한다.

목재문화진흥회 전문가들은 국산목재 구매대행, 목재가공장비 활용, 목공네트워크 연계, 목공전문가 멘토링 등 통합서비스를 지원한다.

목재체험교실에서는 국산목재를 이용해 생활 소품부터 목재가구까지 다양한 창작물을 만들 수 있다.

이밖에 목공예술인과 예비창업자를 위한 CNC 라우터, 레이저 조각기, 슬라이딩테이블 쏘, 각도조절기 등 목재가공 전문장비도 준비된다.

신청은 8월 7일까지 목재문화진흥회 누리집을 통해 할 수 있다. 실비수준의 시설사용료를 납부하면 목재교육센터 시설과 목재가공장비가 이용 가능하다.

이종수 목재산업과장은 “목재문화 인프라 공유로 초등학생부터 목공예비창업자까지 많은 혜택을 얻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 생활 속의 목재이용 활성화를 위한 국민참여 기반 아이러브우드(I LOVE WOOD) 캠페인 등 다양한 정부혁신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목공창작 공유센터와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목재문화진흥회 사무국으로 전화를 통해 문의할 수 있다.

권지혜 기자
권지혜 기자|kjh@gokorea.kr 정직하고 공정한 기사만을 전하겠습니다. 권지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