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심상정, 한국당의 정개특위 제1소위원장 요구 비판"선거제도 개혁 원천봉쇄 의도"
22일 국회 상무위원회에서 발언 중인 심상정 대표

[공감신문] 권지혜 기자=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22일 자유한국당의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제1소위원장 자리 요구에 대해 “선거제도 개혁을 원천봉쇄하겠다는 의도”라며 비판했다.

심상정 대표는 이날 국회 상무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한국당은 지금까지의 논의를 연장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되돌리겠다는 국민 속임수"라고 말했다.

심 대표는 "특위 시한인 8월 말까지 생떼를 부리며 시간을 때울 수 있다고 생각하면 큰 오산이다. 한국당이 오로지 개혁을 봉쇄하는 길로만 질주한다면 정치개혁의 길에서 한국당이 설 자리는 없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민주당 홍영표 의원에게 정개특위 위원장을 위임하겠다는 뜻을 밝히며 "홍 의원은 정치개혁 의지가 확고한 분으로, 선거제 개혁이 완성되는 데까지 큰 소임을 기꺼이 감당해주시리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한편, 심 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일본의 대 한국 수출규제와 관련해 입장도 전했다.

그는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할 경우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파기를 검토하는 것은 당연하다"며 "우리를 안보 파트너로 인정하지 않는 일본에 군사 정보를 제공할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강력한 규탄 의지를 보여주고 국제 여론을 불러일으키는 노력 없이 한일 정상회담을 하라고 하는 것은 한마디로 대통령에게 굴욕 외교를 하라는 얘기"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