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사회
경찰, 대구 이월드 알바생 다리절단 사고 수사 속도 낸다이월드 안전수칙 메뉴얼, 당일 근무 배치표 확인 등 소재파악 나서
놀이공원 알바생 사고 현장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경찰이 대구 이월드 아르바이트생 다리 절단 사고에 대한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19일 대구 성서경찰서에 따르면 이월드의 안전 수칙 매뉴얼과 사고 당일 근무 배치표를 확인하는 등 사고 경위와 책임 소재를 파악하기 위한 증거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앞서, 지난 16일 오후 6시 50분쯤 놀이기구 허리케인에서 근무자 A(24)씨의 다리가 끼는 사고가 일어났다. 이 사고로 인해 A씨의 오른쪽 다리 무릎 아랫부분이 절단됐다.

사고 당일 경찰은 A씨의 동료 근무자, 매니저, 관리팀장을 불러 관련 진술을 받았으나 정확한 경위를 파악하는 데는 실패했다.

사고를 목격한 사람과 사고 위치를 찍는 CCTV 화면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새롬 대구 성서경찰서 형사과장은 "다친 A씨에게 직접 경위를 물어야 하는데 병원에서 치료 중이라 아직 조사를 못 하고 있다. A씨가 안정을 되찾는 대로 관련 진술을 받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A씨가 사고 당시 열차 뒤에 서 있었던 게 잘못된 관행이란 말도 나오는데 이와 관련 아직 확인된 것은 전혀 없다"고 말했다.

한편, A씨를 치료하고 있는 병원 측은 뼈와 근육 등이 여러 군데 심하게 손상되고 절단 부위가 오염되는 등 접합 수술 적응증이 아니라고 판단해 봉합 수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책문화·스포츠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