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재헌 민주당 부대변인 "황교안 한국당 대표, 1인시위 아닌 자기반성 해야"
상태바
서재헌 민주당 부대변인 "황교안 한국당 대표, 1인시위 아닌 자기반성 해야"
  • 박진종 기자
  • 승인 2019.09.14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제품 불매운동 할 때 야당 대표로서 뭐했는지 반성해야"
더불어민주당 서재헌 상근부대변인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더불어민주당 서재헌 상근부대변인은 14일 자유한국다 황교안 대표를 향해 "자기 반성부터 하시라"라고 지적했다.

서재헌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황교안 대표가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철회 1인시위’를 추석연휴인 12일에 이어 오늘저녁시간에도 귀경객이 붐비는 서울역광장에서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 부대변인은 "황 대표는 페이스북에서 국민들이 야당에 무엇을 요구하고 있는지 통렬하게 깨우쳐 줬다는데, 대체 어느 나라 국민들로부터 깨우침을 받았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지난 12일 귀성길 혼잡한 서울역을 더 혼잡하게 만들었다는 이유로 시민들의 불만을 들은 황 대표는 ‘본인을 위한 투쟁’으로 인해 국민들이 즐거워야 할 추석 연휴마저 불편하게 만든 자기반성부터 하시라"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지난 2개월간 한일경제전쟁에서 대한민국 국민들 대다수가 일본제품 불매운동 등 자발적인 시위를 할 때 황 대표는 ‘대한민국의 야당대표로 과연 무엇을 했는지?’에 대한 자기역할부터 깨우치기를 바란다"고 일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