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인구감소로 인한 학령인구·병역자원 감소, 효율적 개선할 것"
상태바
홍남기 "인구감소로 인한 학령인구·병역자원 감소, 효율적 개선할 것"
  • 전지선 기자
  • 승인 2019.09.18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속고용장려금도 신설 예정"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8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활력대책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8일 "학령인구, 병역자원 감소에 대응해 교원수급체계를 개선하고, 군 인력획득체계도 효율적으로 개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한국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합계출산율이 1 미만(0.98)인 유일한 초저출산 국가고 고령화 속도도 사실상 제일 빨라 초고령사회 진입을 눈앞에 두고 있다. 그 어느 나라보다도 심각한 인구구조 변화 문제에 직면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회의 안건으로는 ▲생산연령인구 확충방안 및 대책 ▲절대인구 감소 충격완화 전략 ▲고령화 심화 대응전략 ▲복지지출 증가 관리전략 등 4개 핵심전략이 올랐다.

홍 부총리는 "생산연령인구 확충방안의 일환으로 정년 후 계속 고용, 재고용, 재취업 등 고령자 고용 촉진을 위한 인센티브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단기적으로는 60세 이상 고령자고용지원금을 근로자 1인 기준으로 분기당 27만원에서 30만원으로 높이고, 계속고용장려금도 신설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장기적으로는 청년고용을 개선하고, 해외사례 등을 고려해 제도적 측면에서 고령자 고용연장 장치를 계속해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또, 외국인력 활용에 대해 "성실외국인 재입국제도를 개선해 출국 후 재입국에 걸리는 시간을 현 수준(3개월)보다 단축하고, 대상 사업자도 확대하겠다. 급증하는 외국인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통합이민관리법 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지역인구 감소에 대응하기 위한 방안으로는 “행정서비스 공급체계를 바꾸고, 지방자치단체 간 협업을 통해 국민 모두가 최소한의 공공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그는 "고령화 심화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생산 현장 스마트화를 통해 고령근로자 작업환경을 개선하고, 관광·식품 등 고령친화신산업도 육성하겠다. 주택연금, 개인·퇴직연금을 활성화해 고령층 소득을 늘려주고, 주택정책도 고령자와 1∼2인 가구 중심으로 바꾸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복지지출 증가 관리전략으로는 장기 재정전망을 개선하고, 한국 특성을 반영한 재정준칙을 설립하는 등 재정관리시스템을 업그레이드할 계획"이라며 "노인복지정책의 지속 가능성을 높이고 장기요양보험 재정안정화를 위한 정책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홍 부총리는 중앙재정과 지방재정 집행률을 높혀 하반기 경제활력 제고를 위해 집행률을 높이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