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전 울산시장 삭발 강행...“조국, 검찰이 즉각 구속수사 해야 하는 대상자”
상태바
김기현 전 울산시장 삭발 강행...“조국, 검찰이 즉각 구속수사 해야 하는 대상자”
  • 김대환 기자
  • 승인 2019.09.19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좌파 파쇼 정권 폭주 더 두고 볼 수 없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삭발”
김기현 전 울산광역시장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김기현 전 울산광역시장은 19일 "조국 법무부 장관은 검찰이 즉각 구속수사를 해야 하는 대상자"라고 주장했다.

김기현 전 시장은 이날 롯데백화점 울산점 광장에서 삭발 후 시국선언에서 “문재인 정권은 조국이라는 희대의 위선자, 추악한 범법자, 최악의 조작 기술자에게 국정을 맡기는 기가 막힌 작태를 자행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전 시장은 "문재인 정권의 폭주가 지금처럼 계속된다면 자유민주주의의 헌정 질서가 무너지고 대한민국은 돌이킬 수 없는 나락으로 떨어질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그는 "문 정권은 민생 파탄, 안보 파탄, 외교 파탄으로 우리가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나라로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조국 사태에서 현 정권은 우리가 지켜온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라는 헌법 가치와 공정과 정의, 법치라는 헌법 정신을 수호할 의지가 없음을 분명히 드러냈으며 그럴 자격조차 없음이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김 전 시장은 "정치에 몸담아왔던 사람으로서 민생과 안보, 외교를 파탄 내고, 자유 대한민국을 사회주의국가로 만들어 가는 좌파 파쇼 정권 폭주를 더 두고 볼 수 없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삭발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