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北목함지뢰로 두 다리 잃은 하재헌 예비역 중사 만나 '격려'
상태바
나경원, 北목함지뢰로 두 다리 잃은 하재헌 예비역 중사 만나 '격려'
  • 전지선 기자
  • 승인 2019.09.19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5년 목함지회 사건' 국가보훈처에서 '공상' 판정 내려 논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9일 오후 경기 하남시 미사리 조정 카누 경기장에서 하재헌 전 중사와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9일 경기 하남의 미사리 조정 경기장에서 장애인 조정 선수로 활동하고 있는 하재헌 예비역 중사를 만났다.

앞서, 2015년 하 예비역 중사는 서부전선 비무장지대(DMZ)에서 수색 작전을 하던 중 북한군이 매설한 목함지뢰가 터지면서 두 다리를 잃은 바 있다.

국가보훈처는 북한군으로 인해 두 다리를 잃은 하 예비역 중사에게 '전상'(戰傷)이 아닌 '공상'(公傷) 판정을 내려 논란이 일었다.

나 원내대표는 "대한민국의 영웅을 만나게 돼서 기쁘면서도 영웅 대접을 제대로 해드리지 못한 것 같다. 뉴스를 보면서 너무 화가 나고 미안하기도 해서 왔다"고 전했다.

이어 “정권과 상관없이 영웅은 영웅으로 대접해줘야 하는데 그런 부분이 너무 부족하다"며 "북한이 당시 사과했지 않았나. 북한이 사과한 사건을 정부에서 제대로 (처리) 못한 것은 너무 잘못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패럴림픽에 나가서 메달리스트가 되면 제2의 영웅이 될 것 같다. 힘든 상황에서 새로운 인생의 목표를 세웠을 것이고, 본인의 의지와 노력을 바탕으로 인생의 3모작을 할 수 있으니 열심히 해보라"고 격려했다.

하 예비역 중사는 보훈처의 '공상' 판정에 대해 "처음엔 당황했었는데 지금 대통령님께서 (재검토를) 지시해놓은 상태니까 결과를 지켜보려 한다"고 답했다.

이어 “'패럴림픽 메달리스트'라는 새로운 목표를 갖고 매일 6시간씩 연습을 하고 있다”며 "6개월 준비하고 세계 선수권 대회에 처음 나갔는데 16등을 했다. 새로운 목표가 있으니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