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화성연쇄살인 용의자’ 계기, 반인륜범죄 공소시효 배제 검토”
상태바
이해찬 “‘화성연쇄살인 용의자’ 계기, 반인륜범죄 공소시효 배제 검토”
  • 권지혜 기자
  • 승인 2019.09.19 1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 성범죄, 데이트폭력 등 신종 여성폭력에 대한 유형별 지원 강화될 필요 있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공감신문] 권지혜 기자=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반인륜적 범죄에 한해 공소시효 배제를 검토해야 한다는 뜻을 밝혔다.

이해찬 대표는 19일 전날 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가 확인된 것과 관련해 "이번 기회에 아동성폭력 등 반인륜적이고 피해자에게 큰 상처를 주는 범죄에 대해선 공소시효 (적용을) 배제하는 것을 다시 한번 검토해봐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과의 국회 접견 자리에서 "디지털 성범죄, 데이트폭력 등 신종 여성폭력이 늘어나고 있다. 유형별 지원이 강화될 필요가 있다"고도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여가부가 여성 편만 든다는 인식이 조금 있는 듯하다. 남성 청소년들과 많이 소통하고 공감하며 상호 간 이해하도록 하는 역할을 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이 장관은 "해당 과제에 대해 차질 없이 수행해나갈 수 있게 최선을 다할 것이다. 폭력으로부터 안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여가부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