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 "최근 5년간, 음주운전으로 징계 받은 공무원 4000명 넘어"
상태바
이재정 "최근 5년간, 음주운전으로 징계 받은 공무원 4000명 넘어"
  • 박진종 기자
  • 승인 2019.09.22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4년 이후 지방공무원 음주운전 관련 징계처분, 한해 평균 842명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국회의원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국회의원(비례대표·안양시동안구을지역위원장)은 22일 행정안전부로부터 제출받은 ‘2014년 이후 지방공무원 음주운전 처벌현황’ 자료 분석 결과를 공개했다.

이재정 의원에 따르면 2014년 이후, 음주운전 관련 징계를 받은 지방공무원은 총 4211명으로 한해 평균 842명의 지방공무원이 음주운전 관련 징계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공무원 음주운전 근절을 위한 특단의 조치가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음주운전 관련 징계를 받은 지방공무원은 2014년에 1075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2015년(867명), 2016년(899명), 2017년(721명), 2018년(649명)으로 나타났다. 징계처분으로는 파면·해임(54명), 강등(23명), 정직(481명), 감봉(1749명), 견책(1904명)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지역별 지방공무원 음주운전 징계 현황을 살펴보면 경기도가 총 632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경북(466명), 전남(455명), 경남(406명) 순으로 나타났다.

이재정 의원은 “음주운전으로 인한 공무원 징계가 끊이지 않고 있다. 음주 후에는 운전대를 잡지 않는 문화가 우리 사회에 정착되기 위해, 공무원 분들부터 솔선수범하는 모습을 보여주어 음주운전 근절에 앞장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