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IT/과학
'오레오' 다음은 '파이'… 구글, 안드로이드OS 새 버전 출시'사용자 맞춤'에 주목… 사용시간 안내·앱 타이머 등 '디지털 웰빙' 기능도 탑재해
안드로이드OS의 새 버전 '파이'가 출시됐다. [안드로이드뉴스나우 캡쳐]

[공감신문] 세계에서 가장 많은 이들이 사용하는 스마트폰 OS인 구글 '안드로이드'의 새 버전이 출시됐다.

버전 별로 알파벳 순서에 따른 디저트 명칭을 붙이는 전통에 따라, '오레오(Oreo)'의 다음 버전인 이번 버전 명칭은 '파이(Pie)'가 됐다.

구글은 7일 공식 블로그를 통해 '안드로이드 파이'의 출시 소식을 전했다.

블로그는 파이에 대해 "사용자를 통해 배우도록 설계됐으며, 사용할수록 사용자에게 더 잘 맞는 환경을 제공할 수 있도록 했다"고 소개했다. 사용 패턴을 분석하는 최적화에 초점을 맞췄다는 설명이다.

안드로이드 파이 버전은 사용자의 사용패턴 학습을 통한 맞춤 환경 제공 기능, '디지털 웰빙' 관련 기능 등이 추가됐다. [구글코리아]

파이 버전에 새롭게 추가된 주요 기능으로는 먼저 '배터리 자동조절' 기능이 있다. 사용자가 가장 많이 사용하는 앱에 전력을 먼저 배정해주는 기능이다.

백그라운드에서 배터리를 과도하게 사용 중인 앱이 있다면, 이를 사용자에게 알려주고 전력을 제한하는 식의 기능도 추가됐다.

또, 상황에 따라 사용자가 선호하는 화면 밝기를 파악하고 이를 자동으로 조정해주는 '밝기 자동조절' 기능도 탑재됐다.

사용자가 다음에 무엇을 할지를 예측하는 '앱 액션' 기능도 추가됐다. 사용자의 행동 패턴을 학습해 아침 출근 시간에는 지도앱으로 출근길 경로를 안내하거나, 퇴근 후 헤드폰을 착용하면 전화걸기, 음악재생 준비 등을 할 수 있다.

안드로이드 파이의 일부 기능의 경우 올 가을에 제공될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추세에 따른 기기 사용시간 안내, 사용시간 제한 등 이른바 '디지털 웰빙' 기능도 추가됐다. 이를 통해 사용자는 앱 사용 시간에 제한을 두는 '앱 타이머' 기능을 활용할 수도 있으며, '방해 금지 모드'도 더 강력해졌다.

이밖에도 전체적인 디자인을 일신하고, 메시지에 어떻게 답장할지를 추천해주는 '스마트 리플라이' 기능, 제스처 탐색 기능 등도 추가됐다.

안드로이드 파이 버전은 이날 구글 스마트폰 '픽셀'을 시작으로, 기기별 일정에 따라 업데이트된다. 다만 일부 기능의 경우 올 가을에나 제공될 것으로 알려졌다.

구글은 파이를 지원하는 다른 안드로이드 기기의 업데이트를 올해 가을 안에 마칠 계획이다.

 
    차주화 기자 | cjh@gokorea.kr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공감을 이룰 수 있는 소식만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차·테크·게임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