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세계
中 시진핑 주석, 필리핀 방문 초읽기필리핀 외교부 장관 "시 주석 방문 준비 중... 올해 말 될 것으로 기대"
올해 연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필리핀 방문이 예고됐다. 이는 중국과 필리핀 사이에 화해무드가 유지되고 있음을 시사한다.

[공감신문] 올해 연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필리핀 방문이 예고됐다. 이는 중국과 필리핀 사이에 화해무드가 유지되고 있음을 시사한다.

회담에서는 필리핀과 중국 정부가 갈등을 완화하고 있는 남중국해 문제가 주요 안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두 정부는 ‘남중국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협의를 계속 이어왔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8일 이 소식을 필리핀 방송사 GMA 네트워크를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알란 카에타노 필리핀 외교부 장관이 시 주석과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의 연말 회담을 예고했다.

카에타노 장관은 “우리는 현재 시 주석의 방문을 준비하고 있다”며 “우리는 올해 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양측 모두 그것(시 주석의 필리핀 방문)이 이뤄지길 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국빈방문과 공식방문 중 어느 것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앞서 2016년 10월 두테르테 대통령은 중국 국빈방문 자리에서 시 주석에게 필리핀 방문을 요청했다. 이번 방문은 이 요청에 화답한 것으로 보인다.

회담이 이뤄지면 필리핀과 중국 정부가 갈등을 완화하고 있는 남중국해 문제가 주요 안건이 될 것으로 여겨진다.

중국과 필리핀은 ‘스프래틀리 제도’(중국명 난사군도, 필리핀명 칼라얀 군도)의 영유권을 두고 오랜 대립을 이어왔다.

이번 방문 소식은 두 국가의 정부 사이에서 ‘남중국해 문제’를 둔 갈등을 완화하려는 시점에 알려지며 관심을 고조시켰다.

카에타노 장관은 남중국해 문제 완화에 노력을 기하기 위해 필리핀이 양국의 정부, 학계, 민간 부문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그룹을 신설하는데 승인했다고 밝혔다. 이 그룹은 갈등이 조장되는 수역 문제에 대한 공동 조사와 이와 관련한 연구를 수행한다.

이어 “우리의 임무는 필리핀과 중국 양측이 모두 받아들일 수 있는 틀을 제공하는 것”이라며 “두달 안에 초안을 마련할 수 있다”고 전했다.

중국과 필리핀은 ‘스프래틀리 제도’(중국명 난사군도, 필리핀명 칼라얀 군도)의 영유권을 두고 오랜 대립을 이어왔다.

앞서 중국과 필리핀의 관계는 전 정권인 베니그노 아키노 전 대통령 때 큰 갈등을 겪었다.

당시 아키노 전 대통령은 “중국이 남중국해의 거의 전역을 영해로 주장해 주권을 침해당했다”고 주장했다.

필리핀 정부는 헤이그 국제상설중재재판소(PCA)에 이를 제소했고, 2016년 7월 중국의 남중국해 영유권 주장이 무효 판결됐다.

두 국가 사이에 흐르던 차가운 공기는 2016년 7월 두테르테 대통령의 집권과 함께 새롭게 전환됐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이 문제를 둘러싼 갈등을 해결하기 위해 노력을 기울였다. 중국도 이를 받아들이며 필리핀에 대한 투자 확대, 소총과 순시정같은 군사 장비 무상제공도 약속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V·뮤직·영화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