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세계
北언론 “종전선언, 북미 관계 더 발전시킬 것”노동신문 "종전선언 발표로 군사적 대치 끝나면, 신뢰 조성 위한 유리한 분위기 마련될 것"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9일 종전선언이 조미(북미) 관계를 한층 더 유리한 분위기로 이끌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신문]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종전선언이 조미(북미) 관계를 한층 더 유리한 분위기로 이끌 것이라고 9일 밝혔다.

노동신문은 이날 ‘종전선언 발표가 선차적 공정이다’라는 개인 필명의 논평을 통해 “종전선언 발표로 조미 사이에 군사적 대치 상태가 끝장나면 신뢰 조성을 위한 유리한 분위기가 마련되게 될 것”이라며 미국에 종전선언 채택을 거듭 요구했다.

논평에서는 종전선언 발표가 ‘시대의 요구’라는 강경한 어조로 표현됐으며, 종전선언이 한반도 내 긴장 상태는 물론, 세계평화와 안전보장을 위한 첫 공정이라는 주장도 담겼다.

신문은 북미가 기술적으로 전쟁 상태에서 아직도 불신과 적대하는 시선이 남아있는 것은 ‘비정상적인 사태’라고 진단하고, ‘조미가 종전선언이라는 단계를 밟아야 할 때’라고 촉구했다.

이어 “공화국 정부는 오래전에 조선반도에서 긴장상태를 해소하고 공고한 평화를 보장하기 위한 가장 합리적인 방도로서 종전을 선언하고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바꿀 것을 발기했다”며 양측 국가 간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논평은 종전선언 발표를 ‘시대의 요구’라는 강경한 어조로 표현했다.

신문은 이 노력이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공동성명에 명시된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체제’로 발돋움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를 “조미관계는 역사 발전 발전의 새로운 단계의 요구에 맞게 큰 걸음을 내 짚어야 한다”고 표현했다.

노동신문의 이번 논평은 북한이 계속 미국에 ‘종전선언’의 필요성을 역설한 데에 이은 연장선으로 보인다.

북한은 지난 7월 6일과 7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방북 협의 직후에서부터 북미 간 신뢰 조성을 위해 종전선언이 필요하다고 역설한 바 있다.

앞서 노동신문은 지난 7월 25일 정세해설을 통해서도 "미국은 종전을 선언하는 데서 마땅한 책임과 의무를 지니고 있다"고 기재했다.

신문은 종전선언이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공동성명에 명시된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체제’로 발돋움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북한과 미국은 각각 종전선언과 비핵화를 두고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 인터넷매체 ‘복스’에 따르면 지난 8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6~8개월 내 핵탄두 60~70% 폐기를 요구하는 비핵화 시간표’를 제안했지만, 북한이 이를 거절했다.

미국은 수차례 비핵화 로드맵을 제시해왔지만, 매번 김영철 북한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퇴짜를 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V·뮤직·영화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