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IT/과학
한국 염전에서 新원생동물 5종 발견태안서 발견된 편모충류, 엑토인 풍부...연구 통해 대량 생산체계 구축 예정
한국 염전에서 새로운 종류의 원생동물 5종이 발견됐다.

[공감신문] 한국 염전에서 새로운 종류의 원생동물 5종이 발견됐다.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9일 염전에서 총 5종의 신종 원생동물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충남 태안 지역 염전에서는 편모충류 1종, 제주도에서는 아메바류 4종이 발견됐다.

경북대 박종수 교수팀과 자원관은 작년 9월부터 올해 5월까지 진행한 ‘자생생물 조사-발굴 연구 미소 생물 분야’ 사업 과정을 통해 신종 원생동물들을 찾았다.

전 세계적으로 원생동물은 21만여 종이 서식하고 있으며, 육안으로 관찰이 어려워 광학 현미경을 이용해야 관측이 가능하다.

원생동물은 단세포로 이루어져 있으며, 광합성을 하지 않는 등 특징이 있다.

충남 태안 지역 염전에서는 편모충류 1종, 제주도에서는 아메바류 4종이 발견됐다.

원생동물은 염도가 매우 높은 환경에서 살아가기 힘든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발견은 이 속설을 뒤집었기에, 자원관은 생태-진화 연구에 이 편모충이 활용될 수 있다고 전했다.

이번 발표된 신종 편모충류가 발견된 충남 태안의 염전은 일반 바닷물보다 10배 높은 34.2%의 염도를 기록했다.

염도가 높은 물에서 서식하는 원생동물은 엑토인이 풍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엑토인은 염도가 높거나 건조한 지역에 사는 자연 미생물들이 환경에 적응하기 위해 생성하는 물질이다. 피부노화를 늦추는 효과가 발견돼 화장품 등에 사용되고 있다.

엑토인은 염도가 높거나 건조한 지역에 사는 자연 미생물들이 환경에 적응하기 위해 생성하는 물질이다. 피부노화를 늦추는 효과가 발견돼 화장품 등에 사용되고 있다.

연구진은 정밀 분석을 통해 편모충류의 엑토인 등 고부가치 물질이 확인되면 대량 생산체계를 구축, 국내외 특허를 신청할 방침이다.

올해 6월 연구진은 미국 원생동물 학술지인 진핵미생물학회지(JEM)에 신종 편모충류에 대한 내용을 기고했다.

신종 아메바류 4종에 대한 논문도 연내 JEM은 물론 해외 전문 학술지를 통해 발표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차·테크·게임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