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사회
인천·서울 운행 광역 버스업체, 경영난으로 폐선 결정인천 버스업체 6곳, 승객수 감소·최저임금 상승 등 악재 겹친 경영난으로 폐선

[공감신문] 서울을 오가는 인천시 광역버스 업체들이 9일 인천시청에 경영난을 이유로 일괄 폐선 신청했다.

서울을 오가는 인천시 광역버스 업체들이 9일 인천시청에 경영난을 이유로 일괄 폐선 신청했다.

해당 노선들은 최저임금 상승과 승객수 감소 등 악재가 겹쳐 생긴 경영난으로 폐선 결정을 내렸다.

폐선 신청을 낸 인천 광역 버스업체 6곳(마니교통·선진여객·신강여객 등)에 소속된 노선은 1000·1100·1200·1300 ·9100번 등으로 인천과 신촌·서울역·강남역을 경유한다.

신청서가 받아들여지면 19개 노선 259대의 버스들이 오는 21일부터 운행을 정지한다.

버스업체들은 호소문을 통해 폐선을 단행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버스업체들은 “올해 급격한 최저 시급 인상과 운수종사자 휴게시간 보장법 신설로 운송 수지 적자는 계속되고 있다”며 “준공영제 지원을 받는 시내 버스업체와 격차는 더욱 심화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적자 운행, 근로자의 열악한 처우에 따른 광역버스 근로자 부족으로 해당 사업을 더 지속할 수 없을 정도의 상황에 이르렀다”며 “인천시에 광역버스 기사실태를 여러 차례 보고하고 재정지원을 요청했지만 반영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폐선 신청을 낸 인천 광역 버스업체 6곳(마니교통·선진여객·신강여객 등)에 소속된 노선은 1000·1100·1200·1300·9100번 등으로 인천과 신촌-서울역-강남역을 경유한다.

인천시가 조사해본 결과 광역버스 1대당 1일 운송원가는 57만원 상당이다. 반면 운송수입은 53만6000원 수준으로, 6개 업체는 작년에만 총 22억에 달하는 적자를 떠안았다.

인건비 부담도 올해 최저임금이 7530원(16.4%) 상승하면서 인건비도 120억6400만원에서 140억4100만원으로 올랐다.

수도권 내 철도망도 매년 증가하고 있기에, 버스 탑승 승객이 줄어드는 악재가 겹쳤다.

줄어든 승객수를 지표로 따졌을 때 2013년 2326만명, 2014년 2248만명, 2015년 2092만명, 2016년 2014만명, 2017년 1685만명으로 집계됐다.

한 관계자는 “광역버스 기사는 인천에서 서울로 오가는 버스를 운전하며 화장실 갈 시간도 없는데 월수입이 250만원 수준”이라며 “시내버스 기사가 350만원 정도 받는데 이런 격차 아래에서는 현재 수준의 노선을 도저히 유지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인천시도 문제를 해결할 뾰족한 수를 못내고 있다. 오히려 올해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인건비 상승분 등 23억원 지원 계획을 철회했다.

광역버스의 준공영제 지원 대상 포함이 확정되지 않은 시점에서 지원금을 지급하는 건, 옳지 않다는 지적 때문이다.

인천시가 조사해본 결과 광역버스 1대당 1일 운송원가는 57만원 상당이다. 반면 운송수입은 53만6000원 수준으로, 6개 업체는 작년에만 총 22억에 달하는 적자를 떠안았다.

박남춘 인천시장도 “일회성으로 지원금을 지급하는 것은 옳지 않다”며 “좀 늦게 가더라도 원칙을 분명히 세우고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버스업체들의 폐선 신고는 오는 16일까지 폐선 수용 또는 반려 여부가 결정된다. 폐선 신청이 받아들여졌을 때 인천 광역버스 75.3%가 운행을 중지한다.

인천시 관계자는 “최저임금 인상과 주 52시간 도입으로 인건비 부담이 점점 커지는 가운데 시 예산으로만 충당하기에는 재정 부담이 커 국비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라며 “업계와 긴밀하게 논의해 운행 차질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정호 기자 | jh@gokorea.kr

    확인된 사실에 입각한 보도로 독자들의 공감을 이끌어 내겠습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책문화·스포츠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