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생활/문화
제 14호 태풍 '야기' 발생...한반도내 폭염 한 풀 꺾나'야기' 13일부터 한국 역내 들어와...지나가는 시점 15일부터 비 소식
이어지는 폭염이 제14호 태풍 ‘야기’로 인해 한 풀 꺾일 것으로 전망된다.

[공감신문] 끝이 보이지 않는 폭염이 제 14호 태풍 ‘야기’로 인해 한 풀 꺾일 것으로 전망된다.

10일 기상청에 따르면 야기는 월요일 13일 제주도 서귀포 부근에서부터 국내에 상륙한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이 지난 뒤인 오는 15일에 비 소식을 예고하며, 폭염이 한 풀 꺾일 수도 있다고 전했다.

야기는 지난 8일 오후 3시경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950km 부근 해상에서 발생했다. 10일 야기는 오전 9시경부터 오키나와 남동쪽 600km 부근 해상으로 이동했다.

중심기압은 994h㎩(헥토파스칼)이며 강도는 ‘약’ 수준, 크기는 ‘소형’이다. 야기는 시속 16km로 북서쪽으로 이동 중이며, 강풍 영향 반경은 260km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이 지난 뒤인 오는 15일에 비 소식을 예고하며 폭염이 한 풀 꺾일 수도 있다고 전했다.

우리나라 역내로 야기가 들어오는 때는 월요일인 13일 9시경부터다.

야기는 제주 서귀포 서쪽 380km 부근 해상을 시작으로, 14일에는 인천 백령도 서쪽 250km 부근 해상을 거쳐 15일 오전 9시 경에는 북한 청진 북서쪽 110km 부근으로 넘어간다.

야기 소식에 한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이 지나간 뒤 15일 이후 북쪽에서 찬 공기가 내려와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다”며 “폭염이 누그러질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찬 공기가 들어와 우리나라의 따듯한 공기와 만나면서 비가 올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야기 소식을 마냥 달갑게 여길 수는 없는 노릇이다. 태풍은 워낙 변동이 심해 정확한 예고가 어렵기 때문이다. 또 강풍과 폭우를 동반해 피해가 발생할 수도 있다.

야기가 폭염을 해결해 줄 것이라는 기대가 높아지지만, 한편으로는 우려도 존재한다.

태풍은 워낙 변동이 심해 정확한 예고가 어렵고, 강풍과 폭우를 동반해 피해가 발생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기록적인 폭염으로 현재 우리나라에 많은 열에너지와 수증기가 포함된 상태”라며 “이런 가운데 찬 공기가 내려오면 예상하지 못한 현상이 충분히 일어날 수 있다”고 전망했다.

기상청은 야기의 예상 진로와 그 여파를 분석해 오후 중에 구체적인 예보를 내놓을 예정이다.

야기는 일본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염소자리(별자리)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푸드·패션뷰티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