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IT/과학
공개될 아이폰9, 화면 더 커진다 “6.1·6.5인치 대화면 출시”WSJ “애플, 대화면 전략 세워…스마트폰 사용량 늘리기 위한 것”
아이폰의 화면이 점점 커지는 것과 관련해 WSJ는 '애플의 새로운 대화면 전략'이라고 평가했다. [애플 홈페이지 캡처]

[공감신문] 오는 12일 애플이 연례 이벤트에서 신제품 공개행사를 열 예정이다. 공개될 신제품은 총 3종으로 디자인은 이전의 아이폰X와 비슷하겠으나, 크기는 최초로 OLED 6.5인치 대화면이 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초기 아이폰의 화면은 3.5인치였다. 이후 아이폰5부터 4.0인치로 커졌으며 아이폰6~8은 4.7인치, 플러스 모델은 5.5인치로 커졌다. 지난해 나온 아이폰X는 5.8인치다.

이렇듯 아이폰의 화면이 점점 커지는 것과 관련해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애플의 새로운 대화면 전략’이라고 분석했다.

사상 처음 1000달러 아이폰 시대를 연 아이폰X는 부진한 판매에도 애플의 매출을 크게 올렸다. [애플 홈페이지 캡처]

WSJ는 이 전략에 두 가지 장점이 있다고 소개했다. 먼저 화면이 커지면 생산단가가 높아지지만 판매 가격이 높아지면서 훨씬 더 큰 폭의 마진을 남길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아이폰X는 예상보다 부진한 판매에도 불구하고 애플의 매출과 영업이익을 크게 올렸다. 지난해 2분기 실적만 보더라도 아이폰 판매는 전년 대비 1% 늘었지만, 매출은 20% 급증했다.

한 애널리스트는 “5.5인치 아이폰 8플러스는 4.7인치 아이폰 8보다 생산 비용이 33달러 높지만, 애플은 가격을 100달러 이상 높게 책정해 70달러 이상을 주머니에 챙겼다”라고 말했다.

업계는 고가 아이폰 전략이 애플이 사상 처음으로 시가총액 1조 달러를 달성하게 한 1등 공신이라고 한 목소리로 말하고 있다.

애플이 화면을 키우는 더욱 중요한 이유는 스마트폰 사용량을 늘리기 위함이다.

시장 조사기관인 칸타월드패널에 따르면, 6인치 이상 스마트폰 사용자는 5.5인치 화면을 가진 사람들보다 두 배나 많은 앱을 사용하고 있었다. 또한 대화면 사용자는 작은 화면을 가진 사람들에 비해 게임을 할 확률이 62% 높았다.

애플의 새 아이폰 3종은 기존의 아이폰X의 틀을 유지하면서 디자인, 색상, 가격이 다양화될 것으로 추정된다. [인콰이어러 홈페이지 캡처]

재니퍼 챈 칸타월드 애널리스트는 “더 커진 스마트폰은 더 빠른 프로세서, 더 커진 메모리 공간, 고기능의 그래픽 창작이 가능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로 인해 사용자들은 더 많은 앱에서 일하거나 놀 수 있게 되고, 이는 애플의 매출로 직결된다”라고 말했다.

화면이 커지면 스마트폰으로 넷플릭스, HBO 등 비디오 스트리밍 서비스가 늘게 되고, 결과적으로 애플 앱스토어 서비스 매출을 증가시킨다는 것. 이 서비스 사업은 애플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사업분야로 꼽힌다.

전 세계에 13억개 활성기기를 가진 애플은 매년 앱 판매, 음악 구독, 기타 서비스 등으로 기기당 30달러를 벌어들이고 있다.

이와 관련해 모건 스탠리는 “지난 5년간 애플의 매출 증가에서 86%를 아이폰이 차지했다면, 향후 5년간 서비스 분야가 애플 성장의 약 60%를 차지하게 될 것이다”라고 전망했다.

신작 아이폰은 애플의 약점이던 배터리 용량을 크게 늘리기 위해 L자 모양의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삼성 갤럭시 시리즈와 대등한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512GB의 저장용량을 갖출 것으로 예상된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차·테크·게임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