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IT/과학
보급형 모델 아이폰9, ‘아이폰XC’라 불릴 확률 높아블루·레드·화이트 등 다양한 컬러 선보일 듯…가격 669~700달러 후반으로 추정돼
아이폰 언팩 이벤트가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저가 보급형 제품의 이름이 '아이폰XC'로 추정된다는 보도가 나왔다.

[공감신문] 아이폰 언팩 이벤트 ‘게더 라운드(Gather Round)’가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아이폰9’으로 추정되던 저가 보급형 모델 이름이 ‘아이폰XC’일 확률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

앞서 업계는 아이폰 신작 3종 중 6.1인치 LCD 패널을 쓰는 모델이 ‘아이폰9’이라 불릴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었다. 하지만 지난 10일 중국 이동통신사 프레젠테이션 화면이 유출되면서 모델명이 ‘아이폰XC’로 결정됐다는 보도가 잇따르고 있다.

아직 애플이 왜 아이폰XC라는 이름을 채택했는지는 알 수 없으나, 지난 2013년 출시한 아이폰C의 알파벳 C를 사용했을 가능성이 높다.

애플이 공식 발표하기 전까지는 신작 아이폰의 모델명을 확신할 수 없지만, 이동통신사가 신제품 출시 전 관련 정보를 먼저 얻는 경향을 봤을 땐 이것이 실제 이름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2013년 애플은 그린, 블루, 옐로우, 핑크 색상의 아이폰C를 공개한 바 있다. [Photo by Wolf Gang on Flickr]

아이폰5의 파생 모델이었던 아이폰C는 핑크, 옐로, 그린, 블루 등 다양한 색상으로 출시된 최초의 제품이었다. 제품 속 C가 Color의 C였다는 걸 고려한다면, 아이폰XC 여러 가지 색상의 모델이 출시될 것으로 추정된다.

앞서 애플 전문 애널리스트로 유명한 궈 밍치는 TF 인터내셔널증권 보고서를 인용해 “애플은 기존 아이폰 색상인 블랙, 화이트 외에 블루, 레드, 오렌지 등을 선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IT매체들 역시 “애플이 적어도 네 가지 이상의 새로운 색상을 2018년 아이폰에 입힐 것이다. 이는 매우 이례적인 행보”, “새로운 컬러마케팅은 아이폰 판매 예상치를 높이는 요소로 작용할 것”이라는 평가를 내놓았다.

IT매체 더 버지는 아이폰 XC의 컬러는 레드, 화이트, 블루, 통신사를 쉽게 교체할 수 있도록 듀얼 심(SIM) 슬롯을 장착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면서도 “늘 그렇듯이 애플의 이벤트에서는 이런저런 추측 보도가 정확하지 않거나 조작된 것임을 증명한 사례도 많았다”라고 여지를 남기기도 했다.

‘아이폰XC’ 유출 이미지 [벤 게스킨 트위터 캡처]

아이폰XC의 가격은 매체별로 상반된 관측을 내놓고 있다. 애플 전문매체 ‘9투5맥(9TO5Mac)’은 가격을 699달러(한화 약 78만9000원)이라고 보고 있으며, 타 매체는 저가 모델 가격 역시 700달러 후반으로 책정됐다고 주장했다.

9투5맥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애플이 발표할 3종류의 아이폰 중 기존 아이폰X의 업그레이드 대화면 모델이자, 지금까지 출시된 아이폰 가운데 가장 큰 버전인 6.5인치 OLED 아이폰 이름을 ‘아이폰Xs 맥스(Max)’로 명명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새 아이폰 명칭이 Xs가 될 가능성이 크다는 보도가 나오자 누리꾼들은 이해하지 못하겠다는 반응을 내놓고 있다. 영어권 국가에서 ‘Xs’는 ‘엑스트라 스몰(초소형)’이라는 의미로 많이 사용되기 때문.

경제매체 비지니스 인사이더는 “사람들은 애플이 지금까지 내놓은 가장 큰 스마트폰을 ‘아이폰 엑스트라 스몰 맥스’라 부를 수도 있다. Xs는 큰 소리로 말하면 ‘액세스(excess·과잉)’로도 발음될 수 있어 벌써 인터넷에서 신형 아이폰 이름이 뜨거운 화제가 되고 있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차·테크·게임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