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경제
‘실업자 113만명’ IMF 이후 최대…취업자 증가폭은 3천명에 그쳐청년실업률 10%…통계청 “인구요인만으로는 취업자 증가폭 둔화 설명 어려워”
지난달 취업자 증가폭은 3000명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공감신문] 지난달 실업자 수가 113만명으로 외환위기 이후 최악의 성적을 내고, 취업자 증가폭은 2개월째 1만명에도 못하는 등 고용악화 상황이 이어지고 있는 모습이다.

통계청이 12일 발표한 ‘8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는 2690만7000명으로, 전년 동월대비 3000명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가 남아있던 2010년 1월 1만명 감소 이후 8년7개월 만에 최저 수준이다. 취업자 증가폭은 올해 2월부터 7개월 연속 10만명대 이하에 머무르고 있는 실정이다. 이달 증가폭은 지난달 5000명보다도 낮은 수치로 두 달 연속 1만명대를 하회했다.

산업별로 보면 제조업과 도매 및 소매업, 교육서비스업 등에서 하향곡선이 가파르게 나타났다.

지난 4월부터 5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하고 있는 제조업 취업자 수는 조선업·자동차 등의 구조조정 여파가 이어지면서 전년대비 10만5000명 줄었다. 도매 및 소매업은 -12만3000명,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 및 임대서비스업은 -11만7000명을 각각 기록했다.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 및 임대 서비스업에는 건물 청소원이나 경비원 등이 포함된다. 이 업종 취업자 수는 지난해 2월부터 19개월째 마이너스를 기록한 데 더해 지난달은 2014년 이후 역대 최대폭으로 감소했다.

숙박·음식점업 취업자는 7만9000명 줄어들면서 15개월 연속 하향곡선을 그렸다.

취업자·실업률 추이

경기부진 등으로 영세자영업자의 상황은 더욱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종업원 없이 홀로 가게를 운영하는 ‘고용없는 자영업자’는 전년 동월대비 12만4000명 줄었다.

최저임금 인상여파에 가장 취약한 임시근로자와 일용근로자는 각각 18만7000명, 5만2000명 감소한 것으로 드러났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취업자 증가폭 둔화에는 인구요인도 깔려있지만, 그것만으로 취업자가 둔화됐다고 말하긴 어렵다”며 “고용유발 효과가 높은 자동차·조선업 부진이 이어지면서 도소매업 등 연관 산업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다만 최저임금의 직접적인 영향과 관련해서는 “최저임금 영향을 판단하기 위해 고민하고는 있지만 개개인의 취업상태나 실직 이유를 명확히 파악하기 어렵다는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실업자는 113만3000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동월대비 13만4000명 늘어난 것으로, 8월 기준 외환위기 직후인 1999년(136만4000명)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실업자 수는 올해 1월부터 8개월 연속 100만명대에 머무르고 있다.

전체 실업률은 4.0%로 1년 전보다 0.4%포인트 상승했다. 역시 외환위기 여파가 남아있던 2000년 8월(4.0%) 이후 가장 높은 기록이다.

특히 15~29세 청년 실업률은 10.0%로 올라섰다. 1999년 8월(10.7%) 이후 최대치다. 체감청년실업률 역시 23.0%로 지난해보다 0.5%포인트 상승하며, 관련 통계가 작성된 2015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청년 실업률 상승에는 최저임금 상승이 일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음식·도소매업 등 아르바이트 수요가 많은 산업에서 취업자 수가 크게 줄어들면서 10·20대 실업률이 높아졌다는 것이다.

빈 과장은 “연령대로 봐서 음식·도소매 분야에 노동을 공급하고자 하는 의사가 있는 계층인데, 이 부분에 대한 노동 수요가 따라주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지난달 실업자 수는 113만명으로 외환위기 이후 최악의 성적을 기록했다.

비경제활동인구는 재학·수강(-11만9000명), 육아(-9만명) 등에서 줄어든 반면, 가사(9만7000명), 쉬었음(9만2000명) 등에서 증가한 영향으로 지난해보다 10만8000명 늘었다.

아예 취업활동을 포기한 ‘구직단념자’는 지난해보다 5만1000명 늘어난 53만3000명을 기록했다.

이날 기획재정부와 고용노동부가 공동 배포한 보도참고에 따르면 고용상황 악화의 원인으로 제조업 고용부진과 서비스업 취업자 수 감소 전환, 생산가능인구 감소 등이 꼽혔다.

특히 제조업의 경우 구조조정, 자동차 판매부진 등의 영향이 있었으며 도소매 및 숙박음식점업은 과당경쟁과 중국인 관광객 회복 지체 등으로 업황이 위축된 것으로 분석됐다.

정부는 “일자리 문제해결을 위해 가능한 모든 정책 수단을 동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다솜 기자 | kds@gokorea.kr

    많은 독자들과 공감할 수 있는 소식만을 전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리빙 | 교양공감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