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IT/과학
애플, 아이폰XS·XS 맥스·XR 신작 3종 공개애플워치4엔 심전도 기능 탑재해…한국은 1차 출시국서 제외
애플이 12일(현지시간) 신작 아이폰 3종과 애플워치4를 공개했다.

[공감신문] 12일(현지시간) 애플이 신형 아이폰 3종과 애플워치 4시리즈를 공개했다.

공개된 제품은 아이폰XS, 아이폰XS 맥스, 아이폰XR로, 기존 아이폰X의 M자형 상단의 노치 디자인을 적용했다.

아이폰XS는 5.8인치는 슈퍼레티나를 위해 특별 제작한 OLED 디스플레이를 사용했다. XS맥스도 이와 동일하며, XS보다는 확장된 액정을 채택했다. 맥스는 기존의 플러스 대신 사용된 명칭이다.

아이폰XS 맥스는 6.5인치로 지금까지 나온 아이폰 중 가장 큰 화면이다. 전작인 아이폰8 플러스(5.5인치)보다는 1인치나 커졌다. 삼성 갤럭시 노트9보다도 0.1인치 크다. 갤럭시 노트 시리즈가 패블릿(폰+패블릿) 시장을 먼저 개척한 모델인데, 크기에서 추월한 셈이다.

더 버지는 "전작과 디자인은 거의 다를 게 없다. XS, XS 맥스 모두 골드 색상이 가능하다는 것 외에 차별점은 없다"라고 지적했다. [애플 홈페이지 캡처]

저장용량은 64기가바이트(GB), 256GB, 512GB 세 가지로 책정됐다. 애플이 하프테라바이트(TB)인 512GB 저장용량을 채택한 것은 이번이 처음 있는 일이다. 아울러 3종류의 신작 모두 배터리 용량이 1시간 30분 이상 늘어났다.

경재매체인 CNBC는 “512GB 저장용량과 디스플레이 성능은 팬들을 열광시키기에 충분하다. 이는 더 오래가는 배터리도 더 커진 디스플레이를 위해 꼭 필요한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신형 아이폰 3종에는 아이폰X와 마찬가지로 페이스 ID(안면인식) 기능이 적용됐으며, 뉴로네트워크를 활용해 기능의 속도를 높였다. 이를 위해 A12 바이오닉을 CPU 격인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로 심었다. A12는 아이폰에서 처음 사용한 7나노칩으로 690억개 트랜지스터로 움직인다.

이와 관련해 미국 IT매체 더 버지는 “HDR 화면, 스테레오 사운드, 페이스 ID 스피드업 등은 평가할 만하다. 이는 A12 바이오닉 프로세서의 7나노칩이 만들어낸 결과”라고 전했다.

신작의 저조도 광각 센서와 스마트 HDR 기능은 소비자들이 말로 들어선 와닿지 않지만, 한 번만 사진을 찍어보면 금세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매체들은 분석했다.

아이폰 XR 코랄 컬러. 이 외에도 블루, 옐로 컬러가 추가됐다. [애플 홈페이지]

XS, XS 맥스, XR은 모두 듀얼 SIM 슬롯을 장착했다. 듀얼 SIM은 하나의 스마트폰에 두 개의 전화번호를 사용할 수 있다는 의미로 하나는 데이터, 하나는 음성용으로 또는 국내와 해외용으로도 분리할 수 있다. 하지만 이는 각국의 통신규제 정책에 따라 실행될 수 없는 곳도 있겠다.

XS와 XS 맥스의 경우 기본 컬러 라인인 실버, 골드, 블랙이 출시되며, 색상이 다양화된 XR은 블랙, 화이트, 레드, 옐로, 블루, 코랄(산호색) 등이 책정됐다.

XR은 두 종의 신작처럼 아이폰X 디자인의 틀을 따랐으며, 6.1인치 LCD 디스플레이를 장착한 중저가 보급형 모델이다. 전작과 달리 알루미늄 보디를 채택해 내구성이 강화됐다.

가격은 XS가 999달러(한화 약 113만 원), XS맥스는 1099달러(약 124만원)로 각각 책정했다. XR은 749달러(약 85만원)부터 판매된다. 이는 스토리지 용량에 따라 가격이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 이 중 가장 비싼 XS 맥스는 1449달러(약 163만원)까지 올라가겠다.

아이폰 가격에 대해 뉴욕타임스(NYT)는 “더 커진 아이폰, 더 높은 가격을 과시하다”라는 문구로 높은 가격대를 지적하기도 했다.

애플워치4를 공개하는 팀쿡 CEO의 모습.

아이폰XS, 아이폰XS 맥스 출시일은 21일로, 선주문은 오는 14일부터 받는다. 아이폰XR은 10월 19일부터 선주문을 받고 1주 후 출시될 계획이다. 미국, 일본을 비롯해 16개 국가에서 1차 출시되며, 우리나라는 1차 출시국에서 제외됐다.

우리나라가 1차 출시국에서 제외된 것과 관련해선 여러 가지 설이 있다. 글로벌 수요 대비 국내 아이폰 수요가 높지 않다는 점, 전자파 적합성과 전자파 방사 레벨 등과 관련한 한국 정부의 규제가 다른 국가에 비해 엄격하다는 점 등이 있다.

하지만 이와 관련해 애플 측은 “출시국가 산정에 특정한 기준이 없고, 준비가 완료된 순서대로 정하다 보니 나눠진 것”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팀 쿡 애플 CEO가 “세계 최고의 스마트워치이자 최고의 시계”라고 강조한 애플워치 시리즈 4는 최초로 심전도(ECG) 측정 기능을 갖췄다. 애플워치의 크라운에 손가락을 갖다 대면 S4 칩이 십장 박동의 리듬을 체크해주는 것.

이 심전도 기능은 미국식품의약품(FDA)의 승인을 받았으며, 스마트폰에 심전도 결과가 기록되고 PDF 형태로 문서가 저장돼 의사와 공유할 수 있다.

애플워치의 화면은 가장자리까지 늘어나 전보다 30% 확장했다. 스피커 출력도 50% 높였다. 두께는 더욱 얇아졌으며 배터리도 8시간 사용할 수 있도록 강화됐다. 애플 워치는 골드, 스페이스 그레이, 스페이스 블랙 등 3종으로 오는 21일 정식 출시된다.

    전다운 기자 | jdw@gokorea.kr

    공감, 그 이상의 가치를 독자와 공유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차·테크·게임 | 교양공감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