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세계
미국, 중국에 무역협상 재개 제안 “대표단 파견 초청장 보냈다”“워싱턴DC나 베이징에서 열릴 듯”…美 2000억달러 中제품 관세부과안, 최종 결정 미루고 있어
미국이 중국에 무역협상 재개를 제안하는 초청장을 보냈다는 소식이다. [Public Domain Pictures/CC0 Public Domain]

[공감신문] 미국과 중국의 무역 협상이 번번이 결렬되고 있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에 무역협상 재개를 제안했다.

12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을 중심으로 한 미국 고위관리들은 최근 류허(劉鶴) 부총리 등 중국 측 협상 파트너에 초청장을 보냈다.

WSJ는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 측에 수주 내 협상 재개를 제안하고 각료급 대표단 파견을 요청했다. 협상이 미국 워싱턴DC나 중국 베이징에서 열릴 수 있다”라고 보도했다.

협상 제안에 대해 한 소식통은 “트럼프 행정부가 관세를 부과하기 전 중국이 미국의 요구를 다루도록 하기 위한 노력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670억 달러 규모의 추가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며 중국을 위협하기도 했다.

현재 트럼프 행정부는 이미 예고한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부과안에 대해 의견 수렴절차를 끝냈지만, 최종 부과 결정은 미루고 있는 상황이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2000억 달러 규모에 이어 2670억 달러 규모의 추가 관세를 위협한 바 있다.

그는 지난 7일 “우리가 얘기하고 있는 2000억 달러 규모에 대해서는 중국과 무슨 일이 일어나느냐에 따라 곧 취해질 수 있다. 어느 정도 중국에 달려 있다. 나는 이런 말을 하기는 싫지만, 그 뒤에는 내가 원하면 짧은 공지를 통해 취할 준비가 된 또 다른 2670억 달러 규모가 있다. 그것은 완전히 상황을 바꿀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미 미국과 중국은 500억 달러 규모의 상대방 제품에 대해 관세폭탄을 주고받았다. 이에 지난달 22~23일 워싱턴에서 왕서우원(王受文) 중국 상무부 부부장과 데이비드 멀패스 미국 재무부 차관이 협상을 재개했지만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그동안 미국 증시 투자자들은 무역전쟁 여파에 대해 크게 동요하지 않았지만, 유명 투자 은행들은 미국 증시가 '약세장'에 빠질 수도 있다며 경고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미국의 추가 관세 위협에 중국 증시의 주요 지수들은 올해 들어 가장 낮은 수준에서 맴돌고 있었다. 격화되는 무역전쟁이 중국 증시에 불확실성 요인으로 작용하면서 지수를 억누르고 있는 것이다.

중국 금융시장은 오는 11월 미국 중간선거 때까지 현재와 같은 흐름이 바뀌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이 언제 추가 관세를 부과할지, 그 대상 범위와 세율은 어떻게 정해질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하지만 사태가 더욱 심각해지면 미국의 증시도 약세장에 빠질 수 있다는 경고가 나오고 있다.

골드만삭스의 데이비드 코스틴 수석전략가는 “무역전쟁의 확대가 투자 심리를 해쳐 기업들의 가치평가를 끌어내릴 수 있다. 최악의 시나리오가 현실화된다면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가 2230선까지 떨어질 수 있다”라고 경고했다. 이는 지난달 S&P 500 지수가 도달한 고점인 2914와 비교하면 낙폭은 23%에 달한다.

이와 관련해 블룸버그 통신은 “유명 투자 은행의 경고 목소리가 높아지는 것이 현재의 시장 분위기와는 어긋난 것이지만, 기업 경영진들 사이에서 불안감이 점점 커지는 것과 닮은 꼴”이라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V·뮤직·영화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