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IT/과학
“애플·아마존 서버에서 중국 정부 ‘스파이칩’ 발견”블룸버그 비즈니스위크 “해킹 시도, 美기업 상업적인 비밀·정부 네트워크가 목표”
애플과 아마존 웹서비스의 데이터센터 서버에서 중국 정부의 감시용으로 추정되는 마이크로 칩이 발견됐다.

[공감신문] 애플과 아마존 웹서비스의 데이터센터 서버에서 중국 정부의 감시용으로 추정되는 마이크로 칩이 발견됐다.

4일(현지시간) 블룸버그 비즈니스위크는 이러한 보도를 전하면서 발견된 칩은 미국 회사들로부터 지식재산권과 거래 기밀을 수집하는 데 사용됐다고 설명했다.

17명의 업계 내부 소식통에 따르면, 해당 칩은 ‘슈퍼 마이크로’라는 중국 서버 제조업체에 의해 해당 서버에 부착된 것으로 확인됐다.

블룸버그 측은 수년간에 걸쳐 마더보드에 감시용 칩을 이식하는 방식으로 중국 측의 대담한 스파이 활동이 계속됐다고 보도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매체는 중국이 수년간에 거쳐 마더보드에 감시용 칩을 이식하는 방식으로 대담한 스파이 활동을 계속해서 이어갔다고 전했다. 이 해킹 시도는 미국 기업들에 대한 상업적인 비밀, 정부 네트워크를 목표로 한 것으로 보인다.

현재 애플과 아마존 서버를 사용하고 있는 기관은 미국 국방부와 중앙정보국(CIA) 등 정부기관을 비롯해 30개 기업에 달한다.

또한 전 세계 핸드폰의 75%, PC의 90%가 중국에서 제조되고 있어 중국은 사이버 해킹 공격에 매우 유리한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정부는 지난 2015년부터 중국의 마이크로 칩 감시 활동과 관련해 비밀리에 조사를 진행하고 있었다.

애플은 관련 보도가 '오도된 정보'라며 즉각 부인했다.

워싱턴포스트는 익명의 미국 정부관리 말을 인용해 “블룸버그 비즈니스위크에서 쏟아낸 보도는 상당히 정확한 것이다. 다만 외부에 공표하도록 승인되지 않은 것일 뿐”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중국 정부는 “중국은 사이버 보안을 수호하려는 입장에 있다”라는 성명을 내며 보도 자체를 부인하고 나섰다.

애플과 아마존 측도 이러한 보도 내용을 즉각 부인했다.

애플은 경제매체 CNBC를 통해 “블룸버그의 보도 내용에는 오도된 정보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2016년 슈퍼 마이크로사의 서버 드라이버가 바이러스에 감염됐다는 것과 관련해 혼동된 보도인 것으로 보인다”라고 반박했다.

아마존 역시 “블룸버그 비즈니스위크 측과 해당 서버의 스파이 마이크로 칩에 대해 수개월 간 자체 조사를 벌였으나 아무것도 발견되지 않았다”라고 해명했다.

    전다운 기자 | jdw@gokorea.kr

    공감, 그 이상의 가치를 독자와 공유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차·테크·게임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