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생활/문화
오늘 올가을 들어 가장 추워, 내일은 더 춥다 “11월 초 기온”설악산에선 첫얼음 관측돼…12일 전국 최저기온 10도 이하로, 토요일 낮부터 회복될 듯
올가을 들어 가장 쌀쌀한 날씨를 보이고 있는 11일, 강원도 설악산에서는 첫얼음이 관측됐다. [환경부 제공]

[공감신문] 이날인 11일, 올가을 들어 가장 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11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전국에서 가장 낮은 최저기온을 기록한 것은 설악산(-4.1도)으로 첫얼음이 관측됐다.

이날 오전 3시께 설악산국립공원 중청대피소는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에 이러한 소식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전에도 강원도 산간 지방을 중심으로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긴 했지만, 이런 시기에 얼음이 관측된 경우는 처음 있는 일이다.

쌀쌀한 날씨는 토요일 아침까지 이어지다가 낮부터 조금 회복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최저기온은 강원도 평창 대관령 -1.0도, 충북 제천 0.4도, 강원 철원 0.5도 등을 기록했으며, 대전은 5.8도, 서울은 6.1도, 광주는 8.8도, 울산·인천은 9.1도, 대구는 9.8도, 부산은 10.6도, 제주는 15.4도까지 기온이 내려갔다.

기상청 관계자는 “지상에서는 몽골부터 중국 내륙까지 퍼져 있는 차가운 대륙 고기압의 영향을 받고, 상층에서는 제트 기류가 제주도까지 남하했다. 우리나라 상·하층 모두 차가운 공기 영향을 받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내일은 1500m 상공에 차가운 공기가 지나가면서 기온이 더 내려가 11월 초순의 기온을 보이겠다. 토요일 아침까지 기온이 떨어졌다가 낮부터 조금 회복하겠다”라고 부연했다.

금요일인 12일에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맑겠지만, 당분간 평년보다 4∼7도가량 낮은 기온 분포를 보여 쌀쌀한 날씨가 이어지겠다.

평년 수준보다 낮은 기온이 이어지면서 건강관리에 각별히 신경을 쓸 필요가 있겠다.

12일은 복사냉각으로 11일보다 1~2도가량 기온이 더 떨어지겠으나, 낮 기온이 다소 오르면서 일교차가 크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0∼10도, 낮 최고기온은 16∼20도로 예보됐으며, 대관령은 -3도, 철원은 0도까지 기온이 떨어지겠다.

대기 확산이 원활해 미세먼지 등급은 모든 권역에서 ‘좋음’ 또는 ‘보통’수준을 나타내겠다. 맑은 날씨가 이어지면서 계절의 특성상 대기도 차차 건조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지구와 달이 가까워지는 천문조 현상으로 바닷물의 높이가 높은 기간인 만큼, 남해안과 서해안의 저지대는 침수 피해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먼바다에서 1∼2.5m로 일겠으며, 남해와 서해의 파고는 각각 0.5∼2m와 0.5∼1.5m로 예보됐다.

    전다운 기자 | jdw@gokorea.kr

    공감, 그 이상의 가치를 독자와 공유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푸드·패션뷰티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