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한국당 광화문 집회, 참가자 강제동원하는 억지 집회”
상태바
민주당 “한국당 광화문 집회, 참가자 강제동원하는 억지 집회”
  • 권지혜 기자
  • 승인 2019.10.20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제 한국당도 밥값 해야…패스트트랙·국정감사·검찰개혁에 협력하고 민생 현안 함께 풀어야 할 것”
ㄴ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

[공감신문] 권지혜 기자=더불어민주당은 19일 자유한국당이 광화문에서 대규모 장외집회를 연 것을 두고 ‘억지 집회’라고 비판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한국당의 습관성 장외집회는 당원과 당직자, 보좌진들을 강제동원해서 인증샷까지 요구하는 억지 집회”라며 이같이 말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민생 현안들이 산적해 있고, 검찰개혁과 선거법 등 주요 법안 처리에 힘써야 하는 시간에 거리를 전전하며 지지율을 올려보려는 꼼수 정치에 국민들은 염증을 느끼고 있다. 한국당은 여전히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바짓가랑이만 붙잡은 채 검찰개혁을 방해하려는 모습을 보인다"고 밝혔다.

그는 "검찰개혁과 민생을 살피는 국회의 시간에 성실하게 임해야 한다. 이제는 국민의 엄중한 요구인 검찰개혁과 민생을 챙겨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제 한국당도 밥값을 해야 한다"며 "패스트트랙 수사에 성실히 임하고, 국정감사에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와 수사권 조정 등 검찰개혁에 협력하고 산적한 민생 현안을 푸는데 함께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