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IT/과학
“여성 피임약, 자살위험 13% 높여…처방때 우울증 확인해야”연세의대, 여성 2만7000명 분석해 “피임약 복용 여성, 정신건강에 관심 가져야”
먹는 방식의 여성 피임약이 자살 행동 위험을 높인다는 국내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공감신문] 먹는 방식의 여성 피임약(호르몬 제제)이 자살 행동 위험을 13% 높인다는 연구결과가 16일 발표됐다.

연세의대 예방의학교실 정선재․김현창 교수팀은 2007년부터 2016년 사이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20세 이상 여성 2만7067명을 대상으로 피임약 복용이 자살 생각 및 자살 시도에 미치는 연관성에 대해 분석했다.

논문에 따르면, 전체 조사 대상자의 15%(4067명)가 자살을 생각하거나 시도했는데, 이 가운데 19.9%(812명)에서 피임약 복용 경험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자살 생각이나 시도가 없었던 여성 중에는 이런 비율이 15.2%에 불과했다.

전체 조사 대상자의 15%가 자살을 생각하거나 시도했는데, 이 중 19.9%에서 피임약 복용 경험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Created by Dashu83 - Freepik]

연구팀은 이러한 통계치에 사회경제적 요인, 생활습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도 피임약 복용 자체로 여성의 자살사고 및 행동이 13%(1.13배) 더 높아지는 것으로 추산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기존에 우울증이 있었던 여성들이 피임약을 오래 복용할수록 자살 충동 위험이 더 커지는 연관성도 확인됐다.

이러한 연구결과는 국제기분장애학회(IISAD)가 발행하는 공식 학회지(Journal of Affective Disorders) 최신호에 발표됐다.

국내와 마찬가지로 외국에서도 먹는 피임약과 자살 행동에 대한 상관관계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온 바 있다.

덴마크 코펜하겐의대 연구팀은 50만명의 여성을 8년 동안 추적 관찰한 결과, 피임약 복용 이력이 있는 경우 자살 위험과 자살 시도 위험이 그렇지 않은 여성보다 각각 3배, 1.97배 높다고 밝혔다.

외국에서도 국내와 마찬가지로 먹는 피임약과 자살 행동에 이런 상관관계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지난해 나온 바 있다.

지난해 미국정신과학저널(American Journal of Psychiatry)에 실린 이 연구에서는 어린 나이에 피임약을 복용할수록 자살 관련 위험이 더 커진다는 사실도 확인됐다.

이러한 위험도는 15~19세가 2.06배로 가장 높았으며, 20~24세가 1.61배, 25~33세가 1.64배 등이었다.

이처럼 먹는 피임약이 자살이나 우울증 위험도를 높인다는 것에 대해서는 약물이 시상하부, 뇌하수체, 부신축 관련 신경전달물질에 직접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우세하다. 하지만 그 메커니즘이 명확한 것은 아니다.

한 연구에서는 여성 생식호르몬 수치가 낮아지면서 뇌 속 신경전달물질인 세로토닌 작동성 신경전달이 감소하고, 이게 자살 행동으로 이어진다는 연관성을 제시하기도 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의사가 피임약을 처방할 때 해당 여성이 우울증, 자살 시도 이력이 있는지를 확인해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국내 연구를 진행한 정선재 교수는 “피임약 복용이 이후의 자살 충동성에 영향을 줄 수도 있지만, 동시에 정신건강이 취약한 여성들이 경구피임약을 더 소비하는 것일 수도 있다. 다만 두 가지 경우 모두 경구피임약을 사용하는 여성들의 정신건강에 더 관심을 기울여야 함을 시사한다”라고 설명했다.

    전다운 기자 | jdw@gokorea.kr

    공감, 그 이상의 가치를 독자와 공유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차·테크·게임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