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세계
슈퍼 태풍 ‘위투’ 사이판 강타...공항 폐쇄, 이르면 28일 운영 재개1935년 허리케인 ‘스리’ 이후 가장 강력...정전·단수 등 현지 상황 열악
25일(현지시간) 슈퍼 태풍 ‘위투(Yutu)’가 휩쓸고 간 사이판 모습. 전신주가 모두 넘어질 만큼, 태풍은 강력했다.

[공감신문] 서지민 기자=슈퍼 태풍 ‘위투(Yutu)’가 사이판을 강타하며 지상의 모든 시설을 휩쓸고 지나갔다. 도로가 끊기고, 사이판 국제공항은 폐쇄돼면서 한국인 관광객 1000여명의 발이 묶인 것으로 알려졌다.

태풍 위투가 25일(현지시간) 태평양의 미국 자치령 ‘북마리아나 제도’를 강타했다. 이 제도는 사이판을 포함해 15개 섬으로 이뤄져 있다.

미국 AP통신에 따르면 위투는 시간당 최대풍속 290km의 강풍을 동반했고, 미국 기상사이트 ‘웨더 언더그라운드’는 이를 1935년 허리케인 ‘스리’ 이후 가장 강력한 폭풍이라 설명했다. 미국 본토나 미국령을 강타한 태풍 가운데 유례가 없을 만큼 강력했다는 것이다.

위투의 강풍이 휩쓸고 간 북마리아나 제도는 주택 전체가 날아가거나 전기·도로 등의 인프라가 망가지는 수준으로 처참한 상황이었다. 사이판 국제공항도 폐쇄된 상태다.

북마리아나 제도 내 티니언 섬의 조이 패트릭 산 니콜라스 시장은 “많은 가옥과 중요한 인프라 시설이 파괴됐다”면서 “우리는 현재 전기도, 식수도 없고 항구로의 접근도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슈퍼 태풍 ‘위투(Yutu)’가 지나간 후, 사이판 주택 내부 모습. 지붕이 날아가 집 내부가 아수라장이 됐다.

현재 사이판에 관광을 간 한국 국민 1000여 명의 발이 묶여 있는 상태다.

외교부 당국자는 “사이판공항이 24일부터 폐쇄됐으며, 현재 우리가 파악하기로는 한국인 여행객이 현지에 1000명 가량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다행스럽게도 한국 국민의 실종, 사망, 부상 등의 피해 신고는 들어온 게 없다고 알려졌다.

폐쇄된 사이판 공항도 최대한 빨리 운영·가동을 할 예정이다.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사이판 국제공항은 27일까지 활주로 잔해 제거 작업을 마치고, 이르면 28일 제한적으로나마 운영을 재개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한국인 여행객이 머물고 있는 사이판의 한 리조트 피해 모습. 호텔 및 리조트 등 숙박시설 저층이 물난리가 나면서, 관광객들이 밤을 지낼 숙소를 찾기 어려운 상황이다.

하지만 사이판 현지 상황이 매우 열악해, 정전과 단수에 묵을 숙소도 구하지 못하는 상황에 처해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 여행객은 “길거리 나무들은 대부분 꺾였고, 호텔의 경우 저층은 물난리에, 단수, 정전 상태다. 인터넷도 제대로 터지지 않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또 다른 여행객은 “호텔 등 숙박업체가 내일부터 매우 비싼 가격으로 비용을 내세우고 있다”며 “예상치 못한 태풍이라는 재난 상황으로 추가비용까지 내야하는 실정”이라고 하소연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V·뮤직·영화 | 교양공감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