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7일 남북보건회담 11년만 재개...전염병 공동대응 등 논의결핵, 말라리아 등 주요 전염병 확산 방지 및 모자보건 중점
7일 오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남북 보건회담이 개최됐다.

[공감신문] 서지민 기자=7일 남북보건회담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개최됐다. 11년만에 재개되는 보건회담으로 전염병 공동대응체계 구축 등 보건의료분야 협력을 논의한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차관과 박명수 북한 보건성 국가위생검열원장을 각각 수석대표로 하는 남북 대표단은 이날 오전 10시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만나 회담을 시작했다.

권 차관은 “남북이 매우 가까운 거리고, 사람이 통제할 수 없는 곤충이나 모기 등을 통해 전염력이 확산될 수 있기 때문에 남북이 힘을 모아 차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박 원장은 “(보건의료 협력은) 앞으로 북과 남 사이에 대화와 교류가 확대되는데 맞춰 응당한 관심을 가져야 하는 사안”이라며 “좀 늦긴 했지만 이제라도 실천적 대책을 강구할 수 있는 마당이 마련돼서 다행”이라고 전했다.

남측 수석대표인 보건복지부 권덕철 차관이 7일 오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열린 남북 보건의료협력 분과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권 차관은 “전적으로 동감”이라고 화답하고 “보건의료 협력은 남과 북 주민의 생명을 다루기 때문에 다른 분야에 비해 여러 가지 체계를 갖춰놔야 원만히 진행될 수 있다. 오늘 회담에서 구체적인 실천 방안이 논의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 원장은 이에 “북과 남이 절박하게 해결할 문제가 적지 않은데 수뇌부들께서 역사적 평양공동선언에 방역 및 의료사업 강화를 명시한 것은 무병장수하면서 인류 최상의 문명을 누리려는 겨레의 지향을 반영한 것”이라며 “이번 회담이 무병장수에 이바지할 수 있는 좋은 회담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북측 수석대표인 박명수 보건성 국가위생검열원장이 7일 오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열린 남북 보건의료협력 분과회의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이날 회담에서는 보건의료 협력의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특히 결핵, 말라리아 등 주요 전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의약품·의료장비를 대여하는 협력 방안과 모자보건을 위한 지원책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또 방역과 보건·의료 분야의 전면적인 교류를 강화하는 방안도 찾는다.

통일부는 이날 회담에 앞서 “우선 전염성 질병 공동대응체계 구축을 위한 논의를 개시하고 중장기적 관점에서 단계적으로 남북 보건의료 협력 방안을 모색해 나감으로써 ‘한반도 건강공동체’구현에 노력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북이 보건관련 회담을 여는 것은 ‘10·4선언’ 직후인 2007년 12월 남북보건의료·환경보호협력분과위원회 이후 11년만이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