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혁, 8일 발기인 대회 개최…신당 출범 공식화
상태바
변혁, 8일 발기인 대회 개최…신당 출범 공식화
  • 권지혜 기자
  • 승인 2019.12.08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당준비위원장으로 하태경 의원 선출….안철수계 비례대표 의원들은 불참
변혁 하태경 의원

[공감신문] 권지혜 기자=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이 8일 창당 준비위원회 체제로 전환했다.

변혁은 이날 오전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중앙당 발기인 대회를 열고' 공정', '정의', '개혁적 중도보수'를 표방하는 신당 출범을 공식화했다.

변혁은 당명 가칭으로 '변화와 혁신'을 채택, 정식 당명은 향후 창당준비위원회가 대국민 공모를 통해 선정하기로 했다.

창당준비위원장으로 하태경 의원이 선출됐다.

발기인으로는 하 의원과 함께 정병국·유승민·이혜훈·오신환·유의동·권은희·정운천·지상욱 의원이 나섰으며, 안철수계 비례대표 의원들(김삼화·김수민·김중로·이동섭·이태규·신용현 의원 등)은 빠졌다.

국회 밖에서는 故윤창호군 유가족 최명학씨, 프로게이머 '카나비'의 부모 서민중·이해성씨, '경찰총장' 사건 공익신고자 방정현 변호사, 소아조로증 환자 홍원기군의 아버지 홍성원씨, 한국농아인협회 중앙회장 변승일씨, 척수 장애를 앓는 서울시의원 김소영씨, 농업 청년벤처사업가 김연진씨, 로봇제조 벤처사업가 김경규씨, 청년정치언론 '헬로정치' 대표 진상원씨, 청년단체 '당당위' 대표 문성호씨 등이 발기인으로 참여했다.

이 밖에도 구상찬·김성동·김희국·민현주·신성범·윤상일·이성권·이정선·이종훈·이에리사·정문헌·진수희 전 의원이 이름을 올렸다.

학계 인사 중 박영준 전 금융감독원 부원장, 한실 한림대 전 부총장, 김기영·김병문·김인규·오상근·유성식 교수 등도 참여한다.

변혁은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4일 신당명을 '변화와 혁신'으로 확정한 뒤 사흘 새 무려 2000명이 넘는 신당이 발기인으로 참여했다"고 알렸다.

이날 발기인 대회에는 '국민제언 및 청년 불공정 신고함 전달식', '정치비전 퍼포먼스' 등의 행사가 마련됐으며, 드레스코드를 '스티브 잡스와 같은 청바지와 밝은 티'로 정했다. 변혁 측은 "청바지는 새로운 보수를 상징한다"고 설명했다.

권지혜 기자
권지혜 기자|kjh@gokorea.kr 정직하고 공정한 기사만을 전하겠습니다. 권지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