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IT/과학
구글, ‘중국전용 검색엔진 개발’에 직원 내분...일부는 파업논의까지직원 500여명 이상 중국판 검색엔진 개발 반대...“인권침해 행위에 가담하는 것”
구글이 특정 단어 검색을 제한한 중국판 검색엔진 ‘드래곤플라이’ 개발 추진을 두고 내부 몸살을 앓고 있다.

[공감신문] 윤정환 기자=구글이 특정 단어 검색을 제한한 중국판 검색엔진 ‘드래곤플라이’ 개발 추진을 두고 내부 몸살을 앓고 있다.

29일(현지시간) 미국 CNBC 방송은 구글 직원들은 중국 맞춤형 검색엔진 추진 문제를 두고 갈등을 겪고 있으며, 일부 직원은 파업까지 논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보도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미 사내에는 드래곤플라이 개발 찬반에 대한 공개서한이 유포됐다. 또 파업에 가담하거나 이번 사안으로 사퇴한 직원을 위한 모금운동 조짐까지 보이고 있다.

앞서 지난 28일 구글 직원 500여명이 드래곤플라이 개발에 반대한다는 서한에 공개했다고 알려졌다.

반대 측은 구글이 드래곤플라이를 개발하는 것은 중국의 인권 탄압과 침해 행위를 돕는 행동과 다름없다고 평가 중이다.

반대 측은 구글이 드래곤플라이를 개발하는 것은 중국의 인권 탄압과 침해 행위를 돕는 행동과 다름없다고 평가 중이다.

실제 드래곤플라이에서는 중국의 대표적인 인권침해 사건으로 꼽히는 ‘천안문 광장’, ‘학생 시위’ 등을 검색할 수 없다. 특히 ‘인권’ 단어 자체를 검색 불가능하도록 해놓았다고 전해진다.

찬성 측은 드래곤플라이 프로젝트를 통해 구글의 목표인 사람과 정보 연결을 확대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이를 통해 중국 시장을 개척할 수 있다는 것.

구글은 지난 2006년 중국시장에 진출한 후 2010년 철수했다. 이후 중국 당국의 검열을 받는 전용 검색엔진 ‘드래곤플라이’ 개발을 추진해왔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차·테크·게임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