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IT/과학
특허청, ‘한류편승’ 외국기업 대응마련 위한 ‘IP 보호 컨퍼런스’ 개최해외 진출 시 지식재산권 보호 중요성 홍보 및 지재권 보호방향 논의
특허청

[공감신문] 윤정환 기자=한류에 편승해 소비자를 오인하게 하는 해외기업에 대응하고 지식재산권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한 토론회가 열렸다.

3일 특허청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와 함께 이날 오전 10시 JW 메리어트 호텔에서 지식재산권 보호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한 ‘IP 보호 컨퍼런스 2018’을 개최했다.

‘한류편승 외국계 기업의 등장과 우리의 대응’을 주제로 열린 이번 컨퍼런스에는 국내외 기업관계자, 지식재산 전문가 등 400여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한류 제품 지재권 보호방안을 논했다.

토론회는 강호성 CJ그룹 총괄부사장의 ‘해외 모조품 범람과 CJ 그룹의 대응’을 주제로 한 기조연설로 시작했다. 이어 4개의 세션별 토론이 펼쳐졌다.

한류가 확산되면서 이를 무단 모방하는 해외기업의 사례가 늘고 있다. 사진은 지난달 싱가포르에서 열린 한류박람회

첫 세션에는 한국 기업인 것처럼 속이거나 한국 제품을 판매하는 척하는 외국 기업 영업행위의 위법성 여부와 대응방안을 모색했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이러한 한류편승 외국 기업에 대해 대대적인 단속을 진행했던 베트남과 태국 공무원의 국가별 대응 정책과 실제 단속사례에 대한 강의가 이어졌다.

세 번째 세션에서는 한류의 원조라고 할 수 있는 인삼을 수출하는 한국인삼공사와 최근 K-뷰티를 이끄는 선도주자인 해브앤비(닥터 자르트)가 해외에서 자사의 제품의 지식재산권을 보호하기 위해 기울인 노력과 성과를 공유했다.

마지막 세션에서는 한류 콘텐츠의 상품화 및 해외 온라인 쇼핑몰 입점 과정에서 지식재산권을 전략적으로 활용하는 방안에 대한 전문가의 발표가 진행된다.

박원주 특허청장

이와 함께 행사장 입구에 별도로 마련된 공간에서는 한류편승 외국 기업이 판매하는 유사품과 함께 각 세션의 발표를 맡은 기업의 진품과 위조상품이 전시되어 해외에서 발생하는 지식재산권 침해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시켰다.

한국지식재산보호원과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에서 수행하고 있는 각종 해외 지식재산권 보호지원 사업 안내와 함께 중국·베트남·태국 등 해외지식재산센터(IP-DESK)에서 근무하는 직원들과 해외 현지의 지식재산권 애로사항에 대해 소통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됐다.

박원주 특허청장은 “90년대 후반에 시작되어 전 세계적으로 확산된 한류가 세계시장에서 우리기업에게 비즈니스 기회 확대로 이어질 수 있었다”라며 “우리기업의 브랜드 가치에 편승해서 부당한 이득을 얻으려는 행위에 대해 정부와 기업이 힘을 합쳐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차·테크·게임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