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IT/과학
산자부, 2018 한·이스라엘 산업협력 컨퍼런스 개최5일 서울 코엑스서 예정...이스라엘 ‘스마트 모빌리티’ 혁신기업 국내로
산업통상자원부

[공감신문] 윤정환 기자=이스라엘 스마트 모빌리티 혁신기업이 한국과 기술협력을 위해 국내 컨퍼런스에 참석한다.

4일 산업통상자원부는 “한·이스라엘 상호 교류로 첨단 산업분야 공동연구 기회를 마련하기 위해 ‘2018 한·이스라엘 산업협력 컨퍼런스’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행사는 오는 5일 서울 코엑스 컨퍼런스룸 308호에서 열린다. 우리 측에는 김현철 산자부 산업기술정책관이, 이스라엘 측에는 주한이스레알대사관이 참석할 예정이다.

올해 4회째인 이번 행사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인 ‘스마트 모빌리티’ 분야 기술협력을 목표로 한다. 이를 위해 이스라엘의 관련 업계 스타트 기업을 초청해 양국 간 협력 분야를 모색할 방침이다.

이스라엘 정부는 민간과 매칭 펀드투자, 스타트업 생태계 구축 지원 등 모빌리티 분야의 자국 스타트업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를 추진해왔다.

한국과 이스라엘 양국의 스마트 모빌리티 산업협력을 위한 장이 열린다.

실제 이스라엘 기업은 인공지능, 사이버보안, 네트워크 분야에서 많은 지식재산권과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스마트 모빌리티’ 관련 신기술 경쟁력은 세계 최고 수준으로 평가받고 있다.

컨퍼런스의 목표는 한국과 이스라엘 기업 간 후속 기술협력 협의를 마련하는 것이다. 앞서 지난 10월 이스라엘에서 개최한 ‘한·이스라엘 모빌리티 매칭 상담회’에서는 논의의 발판을 마련했다.

행사에서는 AI 기반 자동차 모바일 네트워크 관리 기술, VR 등 양국의 스마트 모발리티 관련 혁신기업이 참석해 기술교류 및 사업화 방안을 논의한다.

기조연설에는 이스라엘의 가이바이란 GZ Capital CEO가 나선다. 이재관 자동차부품연구원 스마트카 기술연구본부장은 스마트 모빌리티 산업과 협력 전략에 대해 발표한다.

컨퍼런스에는 이스라엘의 스마트 모빌리티 혁신기업 10여개가 참석해 한국 기업과 기술협력을 모색한다.

이어 스마트카 반도체 분야 선두 업체인 발렌스, 카쉐어링 및 물류운송 기업 대상 AI 원격 솔루션 기술을 보유한 갈룰리, 능동소음제어 신기술을 가진 실렌티움 등 이스라엘 기업의 기술력 소개 세미나가 진행된다.

더불어 기술 협력 파트너를 찾는 양국 기업의 사전 온라인 매칭과 현장 매칭을 통해 공동 R&D 협력 및 기술교류를 위한 맞춤형 상담도 열린다.

산자부는 “이번 컨퍼런스는 자율·전기차 등 스마트 모빌리티 관련 첨단기술을 보유한 이스라엘과의 협력을 통해 양국 자동차 산업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차·테크·게임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