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세계
아버지 부시, ‘마지막 워싱턴’ 행...국장 후 가족 곁에 안장3일 오후 에어포스원 타고 워싱턴으로...의사당 중앙홀 안치 후 5일 국장
지난달 30일 타계한 조지 H.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의 추모식이 지난 3일 오후 워싱턴D.C. 의사당에서 거행됐다.

[공감신문] 서지민 기자=지난달 30일(이하 현지시간) 향년 94세 일기로 타계한 조지 H.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마지막으로 워싱턴D.C.에 도착했다. 3일 오후 의사당에서 추모식이 거행됐고, 부시 전 대통령의 운구차는 의사당 중앙홀에 안치됐다. 오는 5일 국장으로 치러지는 장례식 이후, 부시 전 대통령은 휴스턴으로 돌아가 가족 곁에 안장될 예정이다.

3일 오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시 전 대통령의 운구를 위해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원’을 휴스턴으로 보냈다. 제41대 대통령이었던 그를 기리는 뜻에서 항공기의 임무는 ‘스페셜 에어41’로 명명됐다.

부시 전 대통령은 에어포스원을 타고 마지막으로 워싱턴을 향했다. 워싱턴에 도착한 고인의 운구차는 미국민의 추모 물결 속에서 의사당에 도착했고, 추모식이 거행됐다. 예포가 발사된 후 운구조가 장남인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 내외 등 가족이 지켜보는 가운데 양쪽에 도열한 의장대 사이로 성조기에 싸인 관을 들고 의사당 계단을 하나씩 밟아 올라갔다.

조지 H.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의 운구차는 워싱턴D.C. 의사당 중앙홀에 안치됐다.

운구차는 의사당 중앙홀에 안치됐다. 5일 장례식 전까지 조문 행사를 위해 대중에 공개한다. 의사당 중앙홀에서 전직 대통령의 추모행사를 한 것은 지난 2007년 제럴드 포드 전 대통령 이후 처음이다. 가장 최근 의회 중앙홀에 안치된 정치인은 지난 8월 25일 별세한 공화당 존 매케인 전 상원의원이다.

이날 추모식은 가족과 많은 정치권 인사들이 대거로 참석한 가운데 치러졌다.

추모식에서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부시 대통령은 이 나라의 삶에 거대한 변화를 만든 리더였다”며 “동시에 아내와 가족, 친구들에게 헌신한 좋은 남자였다”고 고인을 기렸다. 폴 라이언 하원의장은 “그는 위대한 애국자였다. 여기 위대한 남자가 누워있다”고 안타까움을 표했다.

아들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이 '아버지' 부시 전 대통령의 추모식에 참석해 운구 행렬을 보고 있다.

오는 5일 오전 10시에 열릴 장례식은 국장으로 치러진다. 국장이 치러지는 것은 2007년 포드 전 대통령 이후 11년만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을 국가 애도의 날로 지정했고, 고인을 기리기 위해 30일간 조기 게양도 지시했다. 국장에는 트럼프 대통령 부부와 지미 카터 전 대통령, 아들 부시 전 대통령, 오바마 전 대통령 등 전직 대통령과 각계 인사들이 참석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부인 멜리니아 여사가 의사당 중앙홀에 안치된 조지 H.W. 부시 전 대통령을 조문하고 있다.

국장이 끝난 후 부시 전 대통령은 휴스턴으로 돌아가 세이트 마틴 성공회 교회에 안치된다. 다음날인 6일 오후에는 텍사스주 컬리지 스테이션에 있는 ‘조지 H.W. 부시 대통령 도서관·기념관’ 부지에 묻힐 예정이다. 부인인 바버라 여사와 딸 로빈 곁에 안장된다.

휴스턴에서 교회까지 가는 고인의 마지막 길(70마일·113km)은 철도회사 유니언 퍼시픽이 2005년 부시 전 대통령을 위해 만든 ‘4141호’ 기관차가 배웅한다. ‘4141’은 41대 미국 대통령이었던 부시 전 대통령을 위해 붙여진 이름이다.

지난달 30일 부시 전 대통령이 타계하고 나서 각국의 수장과 정치권 인사들의 추모 성명은 쏟아졌다. 일반 조문객의 조지 H.W. 부시 대통령 도서관·기념관 추모행렬도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고 외신들은 보도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V·뮤직·영화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