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사회
‘색각이상자’ 위한 서울 지하철 노선도 발간된다...290개역 배포서울시·네이버 손잡고 교통약자 이동편의증진 협력
6일 발표된 색각이상자·일반인 공용 서울 지하철 노선도 / 서울시 제공

[공감신문] 서지민 기자=서울시 서울시교통공사와 ‘네이버’가 국내 약 150만명, 전 세계적으로 약 3억명이 넘는 색각이상자들을 위한 서울 지하철 노선도를 발간한다.

색각이상자들이 색깔 구분을 한결 쉽게 한 새로운 지하철 노선도는 6일부터 서울교통공사 관할 290개 역사에 배포된다. 1~8호선과 9호선 언주~중앙보훈병원 구간이 대상이다. 또 네이버지도 PC웹에서도 이용할 수 있다.

서울시와 네이버는 지난 8월 22일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 등 서울시 ‘모빌리티’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 업무의 일환으로 지난 2015년 처음 선보였던 색각이상자용 지하철 노선도를 9호선 3단계 개통에 맞춰 새롭게 선보이는 것이다.

기존의 일반인용 서울 지하철 노선도 / 서울시 제공

미세한 색상 차이를 느끼기 어려운 색각이상자들이 호선과 가고자 하는 방향을 명확히 구분할 수 있게 했다. 색상·명도·채도를 조정하고, 색상 구분이 어려운 노선을 굵기를 달리했다.

특히 색각이상자에게 비슷한 색으로 보이는 2·4·7·9호선에는 별도의 테두리를 넣어 한결 구분하기 쉽게 했다. 2개 이상의 노선이 교차하는 환승역에는 각 노선의 색상과 번호를 동시 표기해 한눈에 노선을 확인할 수 있게 됐다.

이번 노선도는 색각이상자뿐만 아니라 일반 대중의 편의성을 높였다고 볼 수 있다. 그리고 약시자, 노안으로 불편한 어르신을 배려해 직선 형태로 그려졌던 과거 노선도에 곡선과 직선을 조합한 디자인을 적용, 환승정보 인지를 수월하게 한 것도 특징적이다.

환승역에 노선의 색상과 번호를 동시 표기했다. / 서울시 제공

이창희 네이버 리드는 “최근 몇 년 사이의 지속적인 지하철 노선 수 증가로 인해 업데이트 된 휴대용 노선도의 필요성이 높아졌다”며 “새롭게 선보이는 색각 이상자를 위한 지하철 노선도는 네이버 지도의 PC웹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구종원 서울시 교통정책과장은 “색각이상자용 지하철노선도 업그레이드를 계기로 교통약자를 포함해 누구나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지하철 이용환경 개선에 박차를 가하고, 공공자원과 민간의 창의력․기술력을 결합해 미래 서울시민의 다양한 이동수요를 골고루 만족시킬 수 있도록 계속해서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책문화·스포츠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