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세계
화웨이 멍완저우 부회장 캐나다서 체포…中 "심각한 인권 침해" 반발, 무역협상 영향주나주캐나다 중국 대사관 "심각한 인권 침해 행위에 결연한 반대와 강력한 항의 표시"

캐나다가 화웨이 멍완저우 부회장을 체포했다.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미국이 중국 화웨이에 대한 압박을 지속하고 있는 가운데 캐나다가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의 멍완저우 부회장 겸 글로벌 최고재무책임자를 체포했다. 이에 중국 외교부는 성명을 내 멍 부회장의 체포 소식에 반발했다.

5일(현지시간) 캐나다 일간 글로브 앤드 메일은 캐나다가 중국 선전에 본사를 둔 세계 최대 통신장비업체이자 스마트폰 제조업인 화웨이의 멍완저우 글로벌 최고재무책임자(CFO)를 체포했다고 보도했다.

중국 외교부는 멍완저우 부회장의 체포소식에 반발했다.

멍 부회장의 체포 소식이 알려지자 중국 외교부는 즉각 반발했다.

주캐나다 중국 대사관은 5일 성명을 내고 “캐나다 경찰이 미국과 캐나다의 어떤 법률도 위반하지 않은 중국 국민을 미국 요청으로 체포했다”며 “심각한 인권 침해 행위에 중국은 결연한 반대와 강력한 항의를 표시한다”고 밝혔다.

대사관은 이어 중국 측이 캐나다와 미국 측에 외교적으로 이미 항의했다면서 즉각 잘못을 바로잡고 멍 부회장에게 신체의 자유를 돌려주라고 요구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사태 발전을 예의주시할 것”이라며 “일련의 행동으로 중국 국민의 안전과 합법적 권익을 단호히 지켜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6일 화웨이는 '멍완저우의 혐의와 관련해 매우 적은 정보를 제공받은 상태'라고 전했다.

한편 화웨이 측은 6일 오전 낸 성명에서 “회사 측은 멍 여사가 어떤 잘못된 일을 했는지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화웨이는 “회사 측은 (멍완저우의) 혐의와 관련해서 매우 적은 정보를 제공받은 상태”라며 자사가 모든 법률을 준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멍 부회장의 체포 원인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지만 그가 이란 제재 위반 의혹에 연루됐다는 관측이 나온다. 또한 일각에서는 미국과 중국이 90일간 무역분쟁을 유예한 가운데 이번 사건이 일어나면서 미중 무역협상에 악재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전해지고 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V·뮤직·영화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